간편하게 쓰는 마이크로소프트 폴더블 키보드 개봉기

Posted by 레이니아
2017.02.24 06:30 IT/- 액세서리(Accessory)


  다소 뜬금없지만, 제 올해의 목표는 어덕행덕입니다. 네, 유행한 지 한 박자 지난 이야기입니다. 어차피 덕질할 거, 행복하게 덕질하자는 이야기인데요.


  아시다시피 의지 부족인 저는 뭐 열심히 덕질하는 것도 없는데, 그나마 덕질할 게 있다면 최신 IT제품을 열심히 덕질하는 정도입니다. 이렇게 적고 나니 돈 많은 덕질을 해대는 것 같네요.


  아무튼 오랫동안 고민하다가 지른 물건이 있어서 소개를하고자 뜸을 들였습니다. 하드웨어 명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나온 블루투스 폴더블 키보드입니다.




블루투스 키보드

  블루투스 키보드...는 도대체 제가 몇 개를 갈아치웠는지 모르겠습니다. 기계식 키보드에는 큰 관심도 없었는데, 블루투스 키보드는 몇 개를 써봤는지요...


  이동하면서 하는 일이 많다 보니 생산성을 확보할 수단으로 고민하던 블루투스 키보드. 이제 집에 있는 것도 상당하고, (글로 소개하지 못하고) 제 손을 거쳐 간 키보드도 여러 개입니다.




  블루투스 키보드 추천 구매가이드를 간단히 적기도 했는데 말이죠. 올해엔 좀 더 업그레이드를 해보려고 합니다. 좀 더 다양한 키보드를 써보기도 했고 말이죠.


  여기서 추천하던 목록 중 하나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블루투스 폴더블 키보드입니다. 조금 어정쩡한 몇 가지 문제를 간단히 짚었지만, 쓸 만한 키보드라고 소개해드린 바 있습니다.




  다소 가볍게 넘어갔던 게, 이 제품은 제가 빌려서 써봤기 때문인데요. 가격이 조금 아쉬워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할인 판매한다는 소식을 듣고 직접 써보면서 후기를 남길 요량으로 샀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소개해드리게 됐네요.



마이크로소프트 폴더블 키보드


  다른 제품도 마찬가지입니다만, 마이크로소프트 폴더블 키보드도 간단한 패키지 디자인을 갖췄습니다. 봉인 테이프를 열면 충전 케이블, 반으로 접힌 본체, 그리고 사용설명서와 워런티가 있습니다.


  이 워런티는 소중하니까 잘 정리해두도록 하고요. 제품을 좀 더 살펴보겠습니다. 이 키보드는 반으로 접혀 휴대성을 살렸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배터리를 얇게 집어넣어 얇은 두께를 구현해냈지요. 동시에 키스트로크도 여타 펜타그래프 수준을 갖춰 키감도 나쁘지 않아 여러모로 괜찮은 키보드입니다.




  저는 이미 얇은 판으로 된 키보드를 가지고 다닙니다. 그런데 아주 가끔 키가 밖으로 노출되면서 다른 소지품에 걸리거나 거꾸로 키보드가 상하는 일이 많아 키보드를 그대로 내놓은 채로 다니기 조금 고민될 때가 많습니다.




  아직도 쓰고 있는 로지택 K811을 들고 다닐 때가 특히 그런데요. 자주 들고 다니진 않지만, 들고 다니다가 키라도 상하면... 주변에서 키 상한 분이 있어서 더욱 겁나더라고요.


  그래서 휴대성을 갖춘 제품을 찾다 보니 롤리키보드2도 나왔지만, 롤리키보드2도 사실 휴대성이 뛰어나다고 보긴 좀 모호하거든요. 이런 모호한 점을 마이크로소프트 폴더블 키보드가 말끔하게 해소해줬습니다.




  양쪽으로 나뉘면서 키 배열이 다른 키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구조가 됐습니다. 몇몇 키 크기가 비정상으로 크다는 걸 알 수 있는데요. 이런 형태의 키보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인체공학 키보드에서 볼 수 있습니다.


  T, G, H, N이 상대적으로 크고요. 이 키가 커지면서 오른쪽 키 일부분이 줄어들었습니다. 엔터, ;, ' 같은 일부 문장기호가 많이 작아졌네요. 그리고 상단에 기능(Function)키가 F1, 2...가 아니라 고유의 기능을 하는 키로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방향키도 조금 작고요. 이건 휴대용 키보드라면 어쩔 수 없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키보드를 열면 자동으로 기기를 잡습니다. 가장 처음에 기기를 등록하려면 위에 있는 블루투스 번호 키를 길게 눌러주면 됩니다. 그러면 LED가 들어오면서 페어링 모드로 전환합니다.




  키보드 이미지를 좀 더 담아봤으니, 자세한 제품 컷이 보고 싶으시다면 사진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키보드를 써본 경험은 다시 정리해보겠지만, 나쁘지 않습니다. 추천 목록에 올렸던 것처럼 추천할 만한 키보드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진짜 여러가지로 써본 후기를 정리해보려고 하는데요. 사진보다는 글 위주의 포스팅이 될 것 같고, 양이 많이 이쯤에서 마무리하겠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 관련 포스트 및 링크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