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직 트랙패드 사용기 - 써본 사람만 알아요.


  블루투스 매직 트랙패드 사용기입니다. 선물로 좋은 걸 받아서 요새 잘 활용하고 있는데요. 모습 등을 간단히 살펴보았습니다.



  레이니아입니다. 역시 오늘도 가벼운 글입니다. 최근에 복이 많아 선물 받은 제품을 줄줄이 소개하는 시간을 갖네요. 오늘 소개해드릴 제품은 아시는 분은 다 아실만한 ‘매직 트랙패드’ 제품입니다. 매직 트랙패드 제품은 맥북의 액세서리 제품인데요. 무슨 복이 터졌는지 선물로 감사히 받게 되었습니다.


  매직 트랙패드에 절 한번 하고 시작하겠습니다. 사용할 때마다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사용할(!) 매직 트랙패드 소개입니다.




매직 트랙패드의 필요성

  애플의 맥북 제품에서 장점으로 꼽히는 것 중 하나가 트랙패드입니다. 이 트랙패드는 다양한 제스쳐를 인식할 수 있는데요. MacOSX의 지원에 힘입어 다양한 기능을 트랙패드로 처리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Better Touch Tool 같은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트랙패드의 기능을 더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데요.

  이 덕분에 맥북을 사용하면서 별도의 마우스를 들고 다녀야겠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고, 게임이나 세밀한 작업을 하지 않는 이상 마우스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처음에 맥을 샀을 때 아무것도 모르고 덜컥 매직 마우스까지 샀는데 말이죠.



  그런데 마우스를 유용하게 사용하는 순간이 있었습니다. 바로 외장 모니터를 사용하거나 할 때 맥북을 스탠드에 올려놓고 사용하는 경우가 바로 그것이었는데요. 책상에 맥을 올려놓고 작업하다 보면 시야각 때문에 바른 자세로 작업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별도의 키보드와 마우스를 이용해서 작업했었지요.

  물론 매직마우스도 제스쳐 기능이 있지만, 트랙패드에 비할 바가 아니라 사용하면서 아쉬움을 느꼈었습니다. 그러다가 이번에 선물을 받을 기회가 찾아와 저는 덜컥 매직 트랙패드를 주문하게 되어 현재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그럼 함께 매직 트랙패드를 살펴보도록 하죠.


매직 트랙패드



  작은 상자에 매직 트랙패드가 담겨있습니다. 전면에는 매직 트랙패드의 모습과 영어로 매직 트랙패드(Magic Trackpad)라고 적혀있네요. 애플 액세서리 전통(!?)대로 아마 상자를 열면 약간의 (읽지 않을) 설명서, 그리고 제품만 딱 들어있겠지요. 짐작할 수 있습니다.

(매직 트랙패드)


  옆면에는 사소한 내용이 적혀있으며, 뒷면에는 트랙패드를 이용한 제스쳐가 안내되어있습니다. 하지만 맥북을 사용하고 있으면 시스템 환경설정의 트랙패드 메뉴에서 동영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대단한 내용은 아니에요.


  제품을 열면 비닐에 싸인 트랙패드를 볼 수 있습니다. 짐작했던 대로 상자에서 완전히 꺼내자 비닐에 싸인 트랙패드와 설명서가 들어있습니다.



  동그란 부분을 축으로 세울 수 있는 트랙패드입니다. 이 각도는 애플 키보드의 각도와 같은데요. 따라서 애플키보드 옆에 나란히 세워놓으면 일체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애플키보드와 매직 트랙패드를 고정할 수 있는 별도의 액세서리도 판매하고 있더라고요.


  넓이는 노트북에 있는 것보다 큽니다. 따라서 조금 더 편하게 작업할 수 있어요. 제스쳐를 인식하거나 키감 등은 완전히 노트북의 것과 일치합니다. 노트북에는 필름을 하나 덮어둬서 그런지 오랜만에 만지는 매직 트랙패드의 감촉이 낯설면서도 기분 좋았습니다.

  트랙패드 위에는 얇은 유리가 덮고 있는데요. 유리 덕분에 좋은 터치감을 자랑하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단점도 있는데요. 충격에 약하다보니 바닥에 떨어뜨리거나 하면 유리가 산산조각 난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보시다시피 일정한 각도로 기울어져있습니다. 오른쪽에는 전원버튼이 있고, 왼쪽에는 동전 등으로 돌려서 배터리를 꺼낼 수 있습니다. 배터리는 AA 사이즈 2개가 들어갑니다. 생각보다 오래 갑니다만, 오래 사용할 걸 생각한다면 에네루프 등의 충전지가 도움이 되겠습니다.


  뒷면에는 매직 트랙패드가 미끄러지지 않게 지탱해줄 고무팁과 약간의 안내문구, 애플 마크가 음각으로 새겨져있습니다. 기둥쪽을 보면 AA 건전지를 어떤 방향으로 넣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그림으로 안내가 되어있네요.


  500원짜리 동전을 이용하면 쉽게 나사를 돌릴 수 있으며, 매직 트랙패드에 AA 크기의 건전지 2개가 들어가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건전지는 에너자이저 제품이 들어가 있네요. 힘세고 오래가므로 기대해 보셔도…





  현재 작업하는 책상입니다. 데스크톱도 사용하면서 동시에 맥을 이용하다 보니 많이 정신없는 구성인데요. 저도 정리를 좀 했으면 좋겠는데 책상이 이를 허락지 않아서… 기회가 된다면 대폭 재편해보고 싶습니다. 아무튼, 스탠드에 맥북을 올려놓고 트랙패드를 바로바로 사용할 수 있는 점은 큰 장점입니다. 강력한 트랙패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게 우선 가장 마음에 드는 점이고요.

  그럼 지금까지 간단히 살펴본 매직 트랙패드 사용기의 레이니아였습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그래서
    • 2014.10.16 12:11 신고
    그래서, 사용은 언제 하나요? 박스만 까고 끝?!!
    • 훌륭한 지적이십니다!
      제목을 개봉기로 바꿀 수 없으니 사용기 후속 포스트가 올라가겠죠?
      준비 중입니다.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_^
    • 덜덜
    • 2016.01.15 16:38 신고
    윈도우에서는 쓰기 별로 안좋나요?
    • 윈도우에 붙여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네요.
      (데스크톱이 있지만 블루투스는 지원하지 않는 터라...)
      하지만 어쨌든 트랙패드의 원래 기능을 100% 활용하지 못하는 만큼 그다지 추천해드리고 싶진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