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 에어 스킨 for 아이폰6s 플러스 후기 - 깔끔하고, 예뻐요.


  아이폰6s 플러스를 쓰면서, 가장 오래 쓰고 있는 케이스가 있습니다. 지금도 쓰고 있는 슈피겐의 에어 스킨 제품인데요. 언제고 소개한다, 소개한다 말만 하다가 굉장히 뒤늦게 소개해드립니다.



  레이니아입니다. 최근…은 아니고 작년 가을에 스마트폰 케이스를 하나 선물 받았습니다. 제가 마음에 들어서 언제고 꼭 후기를 남겨드리겠다고 말씀드렸었는데, 어느새 계절이 지나서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이네요…(…) 콜록콜록.


  심지어 아직도 제 폰을 떠나지 않고 있는 마음에 드는 케이스인데, 소개해드리는 게 너무 늦은 게 아닌가 싶습니다. 조금 뒤늦게 소개해드리는 아이폰6s 플러스 전용 케이스인 슈피겐 에어스킨 소프트클리어 제품입니다. 지금 찾아보니 상당히 늦게 소개해드리네요. 이미 단종된 상품입니다.



슈피겐 에어스킨 소프트 클리어

  저는 휴대성을 포기하고 화면크기와 OIS 때문에 아이폰6s 플러스를 선택했습니다. 지금도 후회하진 않습니다만, 카메라가 이렇게 심각하게 동급 기기보다 뒤떨어질 줄은 몰랐습니다. OIS의 의미가 좀 퇴색된 게 아쉽네요. 아무튼, 아이폰6s 플러스를 쓰면서 은근히 걸리는 게 전용 케이스의 부재입니다.


  아이폰 6s 케이스가 출시하면 대개는 아이폰6s 플러스 케이스도 함께 출시합니다. 그러나 개중 몇몇은 아이폰 6s용으로만 출시하는 때도 있는데요. 그러다 보니 살짝 선택권이 줄어든다는 느낌을 받더라고요. 그리고 제가 케이스를 고를 때 디자인과 내구도를 까다롭게 타협하다 보니 선택지가 다양하진 않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덜컥 선물 받은 게 슈피겐(Spigen) 에어스킨(Air Skin) 케이스입니다. 전혀 정보 없이 받아든 케이스라서 과연 제 선택지에 들어맞을까 의구심을 품고 제품을 살펴보았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아직도 쓰고 있을 정도로 만족하고 있고요.


  가볍고, 얇으면서도 제품을 두루 보호하는 점이 에어스킨 케이스의 특징입니다.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에어스킨 소프트 클리어 제품은 이미 단종되었고요. 리퀴드 크리스탈 제품은 아이폰6s 플러스용으로 아직 판매 중이더라고요. 색과 형태가 조금 다르니 아래 소개하는 내용은 참고만 해주세요. 물론 슈피겐 사이트에서만 단종일 뿐, 아직 오픈마켓에선 판매할 수도 있습니다.


  쭉 뚜껑을 밀어 꺼내면 제품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색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투명한 제품이 제품 원래의 색을 드러내 줘서 좋아하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흠집에 약한 모습을 보여줘서 아쉬웠거든요. 그런데 흔히 프로스트(Frost) 색이라고도 하는 반투명한 색은 흠집에도 적당히 견디면서 색도 은은하게 보여주는 효과가 있어서 좋아합니다. 


  그리고 얇은 제품이 투명하면 가끔 유막 현상이 생겨 뒷면이 무지개색으로 반짝거리는 때도 있습니다. 여태 써온 투명한 제품이 거의 전부 유막 현상을 경험했는데요. 그러다 보니 약간 불투명한 색이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더라고요.


  제품과 슈피겐 정품을 인증하는 카드가 들어있습니다. 이 카드를 등록하면 나중에 슈피겐119라는 보상교환 개념의 부가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케이스는 기존 제품을 반납하고 추과금을 내면 동일제품 혹은 동일 기종의 다른 제품, 아니면 아예 다른 기종의 제품으로 교환할 수 있다고 하네요.


  슈피겐 제품은 예전에 갤럭시 S6 엣지 관련 제품으로 이용했습니다. 그런데 다른 분께 넘기면서 함께 전해드리는 바람에 딱히 이용할 일이 없었는데요. 이번에…도 이용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제품은 보시다시피 뒷면이 반투명하게 비치는 구조입니다. 그럼 케이스를 직접 아이폰에 끼워보았습니다.

아이폰6s 플러스에 직접 끼워보니


  깔끔한 디자인의 아이폰6s 플러스. 여기에 직접 케이스를 끼워보았습니다. 케이스는 TPU 재질로 쉽게 휠 수 있으며, 적당한 탄력이 있어 제품을 보호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얇은 만큼 두꺼운 케이스보다는 보호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는데요. 그러니 이 제품은 디자인에 조금 더 비중을 든 케이스가 아닐까 합니다.



  케이스를 씌워보았습니다. 제품 보호를 위한 최소한의 두께라고 하는데요. 튀어나온 카메라를 보호할 정도의 두께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케이스를 끼우고 나니 뒷면에 슈피겐 마크가 간단히 있는 걸 제외하곤 특이한 점이 없습니다. 아이폰6s 플러스의 디자인을 그대로 살리는 형태의 케이스입니다.


  슈피겐 아이폰6s 플러스 에어스킨 소프트 클리어 제품이 가장 만족스러웠던 이유는 하단을 깔끔하게 막아준다는 점입니다. 다른 제품, 아이폰6 플러스용 제품은 하단이 완벽하게 뚫려있고요. 투명 리퀴드 크리스탈 제품은 하단이 막혀있는데 조금 넉넉하게 막혀있습니다.


  한편으로는 넉넉하게 막혀있는 게 개량형인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이 제품이 쓰다 보면 조금씩 뒤틀어지고 헐거워지거든요. 그래서 단자를 오히려 막는 문제가 있어서 하단을 막아두되 여유 있게 구멍을 내서 단자 구멍의 이동 문제를 개선한 게 아닐까 합니다.


  제품을 처음 열어서 끼울 때는 단자의 막힘 없이 딱 맞아떨어집니다. 카메라 부분을 보면 아시겠지만 튀어나온 카메라보다 케이스가 더 튀어나와 있어, 뒤집어 놓아도 카메라가 바닥과 직접 닿지 않습니다.


  아이폰6 플러스 쓸 때는 범퍼와 함께 카메라링 액세서리를 별도로 붙였습니다. 아이폰6s 플러스와 슈피겐 케이스를 쓸 때는 카메라 링이 따로 필요 없어서 좋네요. 조금 더 원론적인 이야기를 하자면 굳이 카메라링까지 써야 하는가를 고민해야겠지만, 어쨌든 스마트폰에 흠집이 생기는 건 피하고 싶으니까요.


  재질도 만족스럽고 아이폰6s 플러스에 꼭 맞아서 무척 만족스러운 케이스입니다. 이렇게 단종될 줄 몰라서 이번에 글 쓰면서 조금 당황했습니다. 나중에 같은 제품으로 바꿔줄 수 있을까요…


  구매한 지 벌써 3개월이 다 돼가는 만큼, 3개월 후의 상태도 간단히 살펴보았습니다. 우선 한 번 떨어뜨린 적이 있어서 모서리 부분에 살짝 생채기가 생겼습니다. 케이스에만 생채기가 생기고 스마트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어서 다행이었어요.


  그리고 백화현상이 조금 생겼습니다. 쓰다 보면 살짝 색이 변하는 현상이라고 하는데요. 이 현상이 제품 미관을 심각하게 훼손하지 않아서 크게 신경 쓰이진 않았습니다. 오히려 살짝 신경 쓰이는 건 점점 제품이 헐거워지고 있다는 점인데요.


  끝 부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예전과 달리 살짝 벌어진 걸 알 수 있습니다. 여기엔 제 탓도 있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런저런 촬영 때문에 케이스를 좀 자주 벗겨야 하는 환경이었거든요. 케이스를 벗기지 않고 꾸준히 썼다면 지금보다 더 나은 상태였을 겁니다. 케이스를 자주 벗겨내면서 케이스가 살짝 휘었다고 보시면 되겠네요.


  아직은 정말 살짝입니다만, 쓰다 보면 이 부분이 더 늘어나리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제 이러면 슈피겐119 서비스를 이용해야 할까요? 케이스를 자주 바꾸지 않고 꾸준히 쓰다 보면 아마 그 전에 스마트폰을 바꿀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이외에 함께 받은 액세서리가 하나 더 있는데요. 이 액세서리는 따로 소개하면서 동시에 다른 주제와 엮어보려고 합니다. 어떤 제품인지 궁금하신가요? 머지않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케이스 자체는 개인적으로 상당히 만족스럽습니다. 여태 아이폰6s 플러스를 쓰면서 가장 오래 쓰고 있는 케이스라는 점이 이 사실을 방증합니다.


  케이스가 망가질 때까지 마르고 닳도록 쓸 것 같아요. 간단히 소개해드렸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