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조 날다, 8개 키워드로 짚어본 갤럭시 S8.


29일 오전 11시(현지시각) 삼성전자에서 갤럭시 S8을 공개했습니다. 매번 하는 행사, 이번엔 안 봐야지 하면서도 자정부터 스마트폰을 집어 들었는데요. 제품 이슈와 정치 이슈를 함께 안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이 들고 나온 갤럭시 S8을 진짜 간단히 살펴봤습니다.



1.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


18:9가 아닌 18.5:9의 갤럭시 S8입니다. 루머대로 갤럭시 S8과 갤럭시 S8+(플러스) 모델이 나왔네요. 디스플레이는 각각 5.8인치와 6.2인치입니다. 디스플레이는 커졌지만, 크기는 큰 변화가 없어 잡는 느낌이 좋다고 합니다.


참고로 크기는 갤럭시 S8이 148.9x68.1x8.0mm, 갤럭시 S8 플러스가 159.5x73.4x8.1mm입니다. 무게는 각각 155g, 173g이네요.


베젤이 거의 없어 디스플레이가 끈김 없이 이어지는 느낌이라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모바일 최초로 '모바일 HDR 프리미엄' 인증을 받았다고 합니다. 4K HDR 영상 재생 기준을 충족하는 것이라고 하네요.



2. 돌출 없는 디자인


카툭튀도, 홈버튼도 없는 돌출 없는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홈버튼은 하드웨어 방식에서 구글 레퍼런스인 소프트웨어 방식으로 바뀌었네요. 지문인식도 전면에 있었으면 좋았으련만, 애석하게도 후면으로 밀려났습니다.


색상은 다섯 가지입니다. 미드나잇 블랙, 오키드 그레이, 코랄 블루, 아틱 실버, 메이플 골드가 준비돼 있습니다. 갤럭시 S7 디자인을 그대로 따르면서 화면을 넓히고, 좀 더 세련되게 만들었습니다. 예쁘네요.



3. 배터리


배터리 얘긴 해야겠죠. 갤럭시 S8은 3천, 갤럭시 S8+는 3천5백mAh입니다. 급속 무선 충전도 지원하고요. 중요한 건 폭발일 텐데요. 배터리 문제로 잠정 결론 내린 삼성은 갤럭시 S8에서 8가지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이번에도 터지면 아마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는 느낌일 텐데요. 소비자도 안전한 폰이 제일이니 부디 이번에는 이런 문제가 없길 바랍니다.



4. 연결성


다양한 연결성을 선보였습니다. 삼성 IoT를 비롯해 새로운 기어 360도 선보였는데요. 뭐니뭐니해도 인상깊었던 것은 덱스(Dex)가 아닐까 합니다. 이미 루머로 공개된 덱스는 외부 확장용 스테이션인데요.


모니터, 입력 주변기기와 연결하면 갤럭시 S8을 컴퓨터처럼 활용할 수 있습니다. 언팩 현장에서 시연을 통해 모습을 일부 볼 수 있었습니다. 창도 지원해서 앱과 앱 사이를 넘나들고, 파일을 드래그&드롭으로 옮기더라고요.



5. 스펙


스펙이 이제 큰 의미가 있을까요? 스펙이 놀라울 정도로 발전하진 않았습니다. 이젠 하드웨어 경쟁보다는 이용자에게 어떤 경험을 하게 하는지에 집중하는 느낌입니다.


10nm 공정을 적용한 옥타코어 프로세스 탑재, 4GB램, 64GB 저장공간을 갖췄습니다. 전면 8백만, 후면 1천2백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습니다. IP68 등급의 방진방수도 지원합니다. 홍채인식, 지문인식 센서도 탑재했고, 삼성페이도 지원합니다.



6. AKG


전장 기업인 하만 그룹을 인수하면서 갤럭시 S8에도 계열사의 기술력이 녹아들어가겠다는 루머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갤럭시 S8 번들 이어폰이 AKG로 드러나면서 이 이야기도 사실이 됐습니다.


명성에 비하면 초라할 정도로 삼성의 번들 이어폰은 홀대받고 있었는데요. 이제 좀 다른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짧게 지나갔지만 주목할 만한 관전 포인트였어요.


7. 빅스비(Bixby)


새로운 인공지능(AI) 비서인 빅스비가 탑재됐습니다. 맥락을 이해하는 인공지능이라고 하네요. 빅스비 전용 버튼까지 들어가면서 더욱 힘을 실었습니다.


빅스비는 사용자를 학습하는 기능, 비전(카메라)을 이용한 물건 인식 후 정보 제공 기능, 상황에 맞는 적절한 알림 기능 등을 탑재했습니다. 얼마나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봐야 알겠네요.



8. 출시일과 가격


4월 21일부터 글로벌 순차 출시 예정이라고 합니다. 가격은 64GB 기준으로 갤럭시 S8이 93만5천 원. 갤럭시 S8+가 99만 원입니다.


LG G6가 출시 후 기대 만큼의 성적을 거두지 못하는 것처럼 보이는데요. 앞으로 플래그십이 나오려면 가을 정도가 돼야 하므로 갤럭시 S8이 출시하면 한동안 주도권은 갤럭시 S8이 잡지 않을까 싶습니다.




· 관련 포스트 및 링크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