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기어 오르비(Orbi) - 집안을 완벽하게 커버하는 무선공유기


  이제 무선 인터넷, 그러니까 WiFi가 없는 집은 상상하기가 어렵습니다. 하지만 정말 집에서 인터넷을 '잘' 쓰고 있으신가요? 조금만 생각해보면 쉽게 고개를 끄덕이기 어렵습니다.


  거실에서는 잘 되던 인터넷이 방에선 잘 안 되고, 화장실에서는 속편하게 WiFi를 끄는 것. 비단 저만의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오늘은 이런 불편함을 깔끔하게 해소해줄 공유기. 넷기어 오르비(Netgear Orbi)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5GHz? 2.4GHz?

  기가비트를 지원하는 인터넷이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기존 2.4GHz를 벗어난, 5GHz WiFi가 보급되기 시작했습니다. 상대적으로 혼잡한 2.4GHz 대역보다 5GHz 대역 인터넷 속도가 빠른데요.


  문제는 굴절율입니다. 5GHz는 상대적으로 파장이 짧아 벽이나 장애물을 만나면 굴절이 일어납니다. 따라서 장애물이 많은 주거 공간에서는 이런 방해를 많이 받게 되는데요. 그래서 5GHz가 좋은 줄 알면서도 쓰지 못하는 일이 잦습니다.




  넷기어 오르비가 이럴 때 쓰기 좋은 액세서리입니다. 아마 이렇게 말씀드리면 와이파이 확장기(익스텐더)가 아니냐고 되묻는 분도 있을 텐데요. 직접 써본 바로는 이걸 단순히 익스텐더라고 하기 어려울 정도로 강력한 기능을 갖추고 있더라고요. 직접 살펴보겠습니다.



넷기어 오르비(Orbi)


  제품을 열어보면 오르비 두 대와 전원 어댑터, 그리고 UTP 선이 하나 들어있습니다. 두 대가 있다고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둘은 다른 기기입니다. 하나는 오르비 라우터(Router)고요. 다른 하나는 오르비 세틀라이트(Satellite)입니다.


  이 두 대는 서로 트라이밴드 독립 무선 연결을 지원하는데요. 그래서 넷기어 오르비는 WiFi 확장기라기보다는, 무선 메시 와이파이 시스템(Wireless Mesh WiFi System)이라고 정의하는 게 좋겠습니다.




  제품의 기능은 잠시 후 살펴보고 우선 제품을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매우 깔끔한 디자인을 갖췄습니다. 유선형으로 이뤄진 본체는 무광의 매트한 촉감을 갖췄습니다. 따로 말하지 않으면 이게 무선 인터넷 공유기라는 사실을 알지 못할 정도로요.


  여태까지 무선 인터넷 공유기는 안테나가 여러 개 달리거나, 정말 'IT 기기'라는 느낌이 강해 밖으로 잘 안 내보이게 되는데, 넷기어 오르비는 인테리어 소품으로 둬도 될 정도로 깔끔합니다.




  윗면이 파란 게 라우터고, 흰 게 세틀라이트입니다. 세틀라이트는 최대 3대까지 추가할 수 있다고 하네요. 하지만 일반적인 가정에서는 한 대로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뒷면을 보더라도 라우터와 세틀라이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라우터에는 인터넷을 연결할 수 있는 단자가 노란색으로 표시돼 있거든요.



오르비 설치하기


  그럼 이제 오르비를 설치할 차례입니다. 오르비 라우터는 공유기를 대체하는 제품이니만큼 기존에 이미 공유기가 있다면 공유기는 제거하고 라우터에 연결하는 게 좋습니다.


  저도 공유기에 들어오던 기가인터넷 선을 뽑아 오르비에 직접 연결했습니다. 노란색으로 된 단자에 끼워주면 됩니다. 그리고 전원 어댑터를 연결하고, 전원을 켜면 됩니다.




  사진으로는 잘 보이지 않지만, 상단에 LED가 표시됩니다. 이제 세틀라이트를 설치할 차례인데요. 라우터 자체로도 공유기이므로 쓸 수 있지만, 세틀라이트를 쓰면 더 넓은 공간에서 와이파이를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활동면적은 최소 112평 이상이라고 하는데요. 이정도면 웬만한 사무실도 커버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이렇게 거대한 공간을 커버할 수 있는 이유는 트라이밴드 독립 무선 연결이라는 특징을 갖췄기 때문입니다.


  기존 와이파이 확장기는 서로 하나의 링크를 이용해 기기를 연결했는데요. 오르비 라우터와 오르비 세틀라이트는 서로 독립된 전용 고속 와이파이 연결을 제공합니다. MU-MIMO를 적용해 기기를 연결하는데요.




  그 상태에서 각자 2.4GHz, 5GHz 듀얼밴드 인터넷을 제공하니 많은 기기가 오르비 라우터, 세틀라이트에 연결해도 품질 저하 없이 인터넷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 와이파이 확장기의 단점이던 기기 추가에 따른 부하가 거의 걸리지 않다는 게 오르비 시스템의 장점입니다.




  원하는 위치에 세틀라이트를 들고 가 전원을 연결하고 전원 버튼을 눌러 기기를 작동합니다. 그러면 자동으로 오르비 라우터의 신호를 잡는데요. 이 역시 오르비 세틀라이트 위에 있는 LED 색상을 보고 연결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파란색 LED는 세틀라이트와 라우터가 잘 연결됐다는 신호입니다. 그런데 일반적인 가정집이라면 웬만해선 파란색 LED가 표시될 겁니다. 활동면적이 최소 112평 이상이니까요.


  그럼 이렇게 세틀라이트와 라우터가 연결됐다면 어떻게 하느냐. 라우터에 붙어있는 SSID와 비밀번호를 연결하면 됩니다. 다행히 admin/admin같은 단순한 비밀번호가 아니라 단어의 조합으로 만든 복잡한 단어라 신경 쓴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SSID는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요? 간단합니다. 넷기어에서 제공하는 오르비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기기 설정부터 SSID, 비밀번호 변경을 쉽게 할 수 있거든요.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ORBI라고 검색해 전용 앱을 설치할 수 있습니다.




  오르비 앱을 켜면 처음에 다시 한 번 어떻게 기기를 연결할 수 있는지 작은 튜토리얼이 나옵니다. 그리고 튜토리얼을 마치면 관리자 비밀번호를 설정하고, 쉽게 오르비 라우터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두 대의 공유기를 설치했지만, 실제로 표시되는 SSID는 하나뿐입니다. 이용자는 고민할 필요 없이 하나의 SSID를 연결한 상태로 그냥 쓰면 됩니다. 참 쉽죠?




  이는 오르비가 자체적으로 지원하는 로밍 기능 덕분입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이 라우터 근처에 있으면 라우터에, 세틀라이트 근처에 있으면 세틀라이트에 자동으로 알아서 연결하는 기능을 지원하는데요. 그래서 한 번 설치하면 이용자는 더이상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설치하고, 설정하고, 쓰세요.


  한 번 설치하면 그 다음부터는 머리를 싸맬 필요가 없습니다. 이런 손쉬운 설치와 설정도 오르비의 장점입니다. 그리고 이런 손쉬운 방법을 받쳐주기 위해 기본기 역시 탄탄합니다.


  퀄컴 쿼드코어 710MHz 프로세서에 4GB 플래시 메모리에 더해 512MB 메모리를 달았습니다. 내장된 안태는 6개로 강력한 신호를 보내 언제나 쾌적한 인터넷을 즐길 수 있습니다.




  오르비 세틀라이트 역시 기가비트 인터넷을 지원합니다. 세틀라이트에서 UTP 선을 연결해 다른 컴퓨터에 유선을 연결하면 라우터에서 지원하는 속도와 큰 차이 없는 속도의 인터넷을 쓸 수 있다는 소리입니다.


  오르비 라우터와 세틀라이트는 쓰면서 최적화를 통해 장소 전체를 안정적으로 커버할 수 있게 된다고 하니, 오르비와 함께 할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저는 넷기어 오르비를 설치해서 일주일 조금 넘게 쓰고 있는데요. 인터넷이 끊김없이 되면서 삶의 질이 높아진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예전엔 공유기 여러 개를 쓰면서 방에서 멀어지면 다른 ip를 잡고, 또 돌아오면 다시 다른 ip를 잡아야만 했거든요. 그런데 오르비를 쓰면서 그런 불편함이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집 어디에서든지 같은 품질의 기가 인터넷을 쓰면서 신경 쓸 일이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집, 그리고 나아가선 사무실에 설치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만약 지금 단 하나의 무선 공유기를 선택하라면 주저없이 오르비를 선택할 정도로 만족스러운 일주일이었습니다. 이 즐거움을 여러분께 소개해드리고 싶어 다소 장황하게 정리해봤습니다.


  넷기어의 무선 메시 와이파이 시스템. 오르비를 살펴봤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위 제품을 추천하면서 넷기어로부터 저작권료를 제공 받았음"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