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오늘은 명동역 빕스에 갔다왔지 말입니다..

자그마치 '한큐에 점심-저녁 해결하기'라는 목표를 가지고 목돈을 탈탈 털어서....(매우 목돈.. Orz)
미리 만들어둔 빕스 카드에 기념일 설정하여 할인쿠폰까지 챙겨서

돌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인생이죠...)


결과적으로는... 대성공을 거두었습니다. =_=
점심 저녁 느긋~하게 보내고 왔습니다.

혹시나 오늘 명동역 빕스에서 징글징글하게 안나가고 부지런히 먹어대던 자들(!!)이 보였다면... 그게바로 접니다.

뭐, 오늘도 즐거운 오프라인 일기, 끗

덧. 요새 나가면 맨날 맛있는거 먹으러 돌아댕기는 거 같군요. 누가보면 된장...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