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산 마포갈매기 집을 다녀왔습니다.

 요 근래 광명시 주변 포스팅이 좀 되네요. 오늘은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에 있는 마포갈매기 집을 다녀왔습니다. 간간히 철산동에 위치한 상업지구에서 뭐 자주 먹었는데, 이런 집이 있는 줄은 오늘 처음 알았네요.

(뭔가 화려합니다.)


 생긴지는 그다지 오래 되어보이지 않더라구요. 외관도 깨끗하고... 갈매기살집을 갔으니 갈매기살을 먹어야겠죠? (근데 사실 마포는 갈비가 유명하지 않던가요!?) 그래서 갈매기살을 주문했습니다.
 마포갈매기 로 명명된 메뉴는 1인분에 6,500원이었어요.

(주문 전부터 숯불이 들어왔어요)

(바로 밑반찬 세팅)


 밑반찬은 그럭저럭 무난한 편이었습니다. 양념한 상추가 전 맛이 괜찮았던 것 같아요. 나머지는 그냥 다른 집들과 대동소이..^^

(상추반찬입니다)

(파무침)



(고기를 얹었습니다.)


 갈매기살은 생각보단 양이 적었지만ㅜ_ㅜ 모자른 부분은 밥을 먹기로 하고 불판에 고기를 얹었습니다.

(익고 있습니다.)


 아까 전 사진과 달라진 점 혹시 눈치채셨나요? 네, 양은 주전자에 뭔가를 담아오고 불판 주위에 집게로 김치 몇점 무 몇점을 집어 넣는가 싶더니 양은 주전자에서 계란을 담아주었습니다. 계란후라이도 덤으로 먹을 수 있군요^^
 근데 왜 김치나 무말랭이를 넣었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그냥 계란도 간간하니 먹을만 했는데 괜히 커다란 (그리고 양념이 다 빠져버린) 김치를 보는 건 좀 고역이었거든요. 입이 심심하니 계란도 먹을만 해서 혹시 더 달라면 주나.. 싶었는데 알고보니 계란 리필 시 1,500원이더라구요. 냉정하게 말해서 1,500원이나 주고 먹을 정도로 맛있진 않던데.. 그냥 처음에 주는걸로 간만보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고기 이야기로 넘어가서.. 사실 좀 시장끼가 있어서 게걸스럽게 먹는통에(!) 음식평가가 객관적이라고 하기엔 좀 무리가 있지만^^;; 괜찮았습니다. 음식이 후지다거나 그러지 않고 값어치만큼 맛있었던 것 같습니다. (더불어 시장이라는 반찬을 또 먹고 있었기 때문에^^;;)
 3인이 3인분 후딱 해치우고 2인분을 추가시켰습니다. 얌냠.

(맛있게 구워졌습니다.)

(요즘 트렌드라는 막걸리도 한잔 했어요.)


 막걸리도 한잔 하고 고기를 다 해치운 후 부족한 속은 밥과 국수로 채우기로 했습니다. 공기밥 1,000원, 된장찌게 1,000원. 마포국수는 3500원입니다.

(된장찌게)



 이 후로는 또 정신없이 먹어서 미처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간단히 평을 하자면, 마포국수는 멸치육수도 진하니 괜찮았습니다. 된장찌게는 다른 고기집 된장찌게가 그렇듯 조금 짠 편이었구요..^^; 국수 한그릇, 공기밥 2공기, 된장찌게 1그릇으로 남은 속을 '꽉꽉' 채우고 고기자리는 여기서 파했습니다.

 서비스는.. 뭐 크게 문제될만한 점은 없었습니다. 띵동~ 하고 벨을 누르면 모든 종업원이 '잠시만요!'하고 소리치는 모습은 조금 진기한 경험이었던 것 같습니다만...-_-;;; 종업원은 상당히 많습니다.
 내부 인테리어는 조금 불편했던 것 같아요. 안락한 자리는 거의 없고 다 차있더라구요. 그 외에는 패스트푸드급의 의자들이...(...) 고기먹는데 고객 회전률 올리고 싶으셨던 건 아니죠 사장님?

 뭐 전반적으로 괜찮은.. 평범한 가게였던 것 같습니다 ^^;

:+:가시는 길:+:



+) 추가

(돼지껍데기)


후에 돼지껍데기(돼지껍닥)도 먹었습니다. 2인분 올린거구요. 1인분에 5,000원입니다 :)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와~~ 막걸리에 고기까지.. 정말 푸짐하셨겠는데요?
    보기만 해도 군침이 막막 넘어갑니다. ㅎㅎ
    • 감사합니다:D
      오랜만에 고기로 포식(?)좀 했어요 ^^
  2. 아...고기는 뭐니뭐니해도 숯불에 구워야 제맛이죠.
    만날 가스불에 구운 고기만 먹어서 그런지 넘 먹고 싶네요. ㅎㅎ
    • 그쵸~
      집에서는 가스불에 삼겹살이나 살짝 구워먹지만
      밖에서는 연탄불이나 숯불 등 조금 전문적인(?) 수단으로 구워먹는 즐거움과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한번 가셔서 드셔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3. 요즘 블로그 하다보니, 피할수없는 맛집블로깅;;; 늘 허기짐을 느낀다는 단점이 있네요..(ㅠ(00)ㅠ);;
    • 위장에 염장을 하는 포스트를 많이 보게되죠^^
      맛집 포스트는 나중에 댓글을 달거나 기타 수정을 할 때, 작성자도 염장을 당하는 양날의 검이에요~:D

      저도 지금 당하고 있습니다 ㅠ.ㅠ
  4. 어머낫! 레이니아님. 저 지금 그렇지 않아도 허기진데, 이렇게 맛있어 보이는 고기를...
    내일 건강검진 받고 난 후, 점심 메뉴는 고기로 해야 겠습니다. +_+
    주말 잘 보내세요. ^^
    • 주말 잘 보내셨는지요:)?
      지금쯤은 건강검진이 끝나셨겠네요~^^
      점심 때 고기! 맛있게 드세요~
  5. 밤에 보니 갑자기 배고파지네요..ㅜ.ㅜ
    갑자기 고기가 땡기는군요..ㅋㅋ
    • 야밤엔 언제나 위험한게 음식포스팅입니다:)
      저도 어제 급 땡겨서 다시 다녀왔어요^^
    • 루나티크
    • 2010.07.18 22:55 신고
    서래부터해서 요새 갈매기살이 뜨고있네요~ 갈매기살 좋아라하는데 어제 집에와서 부모님이랑 동네 소고기집 광고하는데 갔었는데 여엉 아니었습니다 흑...ㅡㅜ 갈매기살이 천만배 그립더군요
    • 요사이 유행인가봐요:)
      저희 동네에도 최근에 갈매기살 가게가 생긴것 같던데..
      소고기 드셨는데 맛이 없으셨다니 속상하셨겠어요 OTL
  6. 가격도 저렴하고 맛나보이네요^^
    늦은 저녁이데 배고픔이 밀려옵니다.
    • 네~:)
      가격도 양호한 편이고 맛도 괜찮은 가게였던 것 같습니다^^
  7. 오옷~! 꼬기꼬기~!ㅋㅋ 맛있겠어요~!^^
    • 네~ 가격도 적당하고 맛도 적당한 집이었습니다^0^
      댓글 감사합니다~:)
    • 완전헐
    • 2011.04.13 13:44 신고
    블로그를 참고해서 회사 12명이서 회식하려고 전화했는데... 완전 헐;;
    대답 안하는건 기본이고, 싸대는말투에 정말 기분이 상했습니다.
    블로그를 통해 많이 사람들이 가게될텐데 정말 아쉽네요!!
    그래도 가볼예정임니다 가보고 다시 후기를 댓글로 ㅋㅋ
    • 아 저런.. 속상하셨겠어요.
      저도 최근에 다녀온 적이 있는데, 아르바이트를 전부 갈아치운 모양이던지 어수선한게 무척 신경쓰이더라구요:(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셨는지 모르겠네요. 다녀오신 후의 후기도 기대하겠습니다.
      이제는 조금 재고해봐야할 집일 것 같아요. 확인해보고 수정을 고려해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