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FF와 함께하는 부산여행 (1) - 1일차, 지금 영화보러 갑니다.

(지난 포스트와 이어집니다. 역시나 평어체에요.)



:+:1일차 일정:+:
광명역-부산역-숙소-센텀시티-광안리-숙소

 일정을 마무리 짓고온 동생과 함께 차를 타고 KTX 광명역으로 향했다. 서울역보다는 따져보니 광명역 쪽이 훨씬 가까워서 택했다. 그리고 뭔가 크고 깨끗하다는 이야기도 들었고.


  처음 가본 KTX역사는 무지무지하게 큰 느낌이었다. 유리벽이 많아서 투명한 느낌이 마음에 들었고 위에서 아래 플랫폼이 내려다 보이는 것도 꽤 신기한 구경이었다. 13시 46분 차를 타기 위해 30여분 전에 도착해서 서편을 한번 휘익 둘러보고 나자 탑승대기 안내가 떠서 플랫폼으로 내려갔다.

(타야할 차가 들어오고 있다.)


  저 멀리서 차가 오는 것이 보였다. 오오, 부산으로 정말 출발하는 것인가!? 더불어 KTX도 처음타본 나에겐 시속 300km의 속도로 달리는 느낌은 어떨지 개인적으로는 궁금하기도 하였다.

(매거진이 꽂혀있다. 이제 출발인가!)


 잠깐 덜컹거리는 느낌과 함께 주변 풍광이 느릿느릿 움직이기 시작했다. 바야흐로, 부산여행의 출발이다!

  KTX에서 느낀 점은 생각보다 좌석이 많이 불편하다는 점이었다. 왜이리 목이 뻣뻣하게 올라와 있는지.. 기차를 타본 경험이 오래되어서 윤색되었기 때문에 그렇게 느끼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옛날의 새마을 무궁화호가 훨씬 편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아, 그래도 통일호는 아니다.. 비둘기호라든지...)

  사실 이것은 내가 KTX좌석에 대한 이해도가 낮기 때문에 더 극심하게 느끼는 것이었는데, 뒤로 넘기면 뒷사람에게 피해가 갈줄 알았는데, 뒤로 넘기면 의자 등받이 자체가 뒤로 가는 것이 아니라 휘어짐이 커져서 뒷 사람에게는 느껴지지 않고 한결 편하게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그러나 불편했다.

  KTX에서 무선인터넷을 할 수 있는 점은 참 좋았다. G마켓 고객은 고객명과 아이디를 쳐서 넣는 것으로 인증을 받아 사용할 수 있었고 G마켓 회원이 아니라면 회원가입을 해서 쓰든지 특실을 타든지 그것도 아니면 센터에서 일정금액을 주고 이용권을 사야한다고 한다.

  그러나 터널 같이 천장에 장애물이 있으면 바로 인터넷이 안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역에 도착할 때마다 다시 출발 할 때까지 전혀 인터넷이 되지 않고(이것은 위에 천장에 장애물이 있기 때문일 수도 있겠다.) 다시 들어가면 인터넷 인증을 다시 받아야 한다는 점은 짜증났다.

(기차는 빠르게 이동했다.)



  멀미를 그다지 하지는 않았지만 금방 시들해져 앞에 있는 매거진을 뒤적거리기 시작했다. 부산맛집이 어디 없나....

  그 와중에 동생 눈에 띤 것이 부전시장 시장통 비엔날레. 올해 1회를 맞는데, 마침 동생의 과제와 겹쳐 괜찮은 소스로 보인다는 것이다.
 “그래, 설마 교수가 숙제하려고 부산까지 내려갈줄은 알았겠어?”라고 하여 단박에 여행일정에 삽입하기로 합의를 보고 매거진을 뒤적거렸다.

  KTX의 속도는 정말 상상이상으로 빠른편이었다. 잠시 이것저것 하고 있으려니 천안역에 도착했다가 한시간 조금 안되어 대전역에 도착. 또 금세 레일을 달리고 있었으니... KTX에서도 승무원분이 카트를 끌고 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우왕, 먹고 싶다.)


왠지 딱히 땡기는 것도 없지만 먹어야 할 기분이 마구마구 들었지만, 조용히 참고 지켜보았다. 옛날에는 남자직원이 끼익거리는 카트를 가지고 돌아다니고 또 한팀은 김밥을 팔고 있었던 것 같은데 김밥은 보이지 않고 오징어, 음료수부터 호두과자와 커피, 그리고 맥주(!?!?)를 파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각 역마다 사람 몇 명이 타고 내리고.. 대구를 지났을 때 슬슬 배가 고파와 집에서 싸온 도시락을 눈치를 보면서 살짝 열었다. 음식 냄새 때문에 방해가 되지는 않을까 해서... 하지만 이 때 승객들의 팔 할은 저 멀리 꿈나라에 가 있는 상태였고 다행히 냄새도 그다지 나지 않아서 안심하고 먹었다.


역시 기차여행에는 김밥과 유부초밥. 그리고 사치를 좀 부려보자면 삶은계란과 사이다정도라고 할까...?

2시간 30여분께를 달렸을까 기차는 종점인 부산역에 다다르고 있었다.

(부산역이다!)


  4시 30분께 부산역에 도착해서 사진을 찍었다. 영화 ‘대지진’은 센텀시티에서 볼 수 있었기에, 서둘러 체크인을 하고 (토요코인의 체크인 가능시간은 오후 4시였다.) 센텀시티로 바로 이동을 해야했기에 사진 대충 두어방 찍고 근처에 택시 타는 곳으로 이동을 했다. (경주의 실패를 참고삼아, 초행길에서 미아가 되는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서였다.)

 아니나 다를까 우리가 잡았탄 택시는 정 반대방향으로 가는 택시였고, 기본료만 나올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살짝 추가요금이 붙었다. -_-; 다행히 친절한 기사아저씨가 다음부터는 반대편에서 타는게 낫다는 이야기를 해 주시며 유턴을 하고 가서 쉬이 도착

  토요코인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하리라 생각이 들었지만, 일본에 본점이 있는 호텔체인인 것 같았다. 시설이 썩 좋아보이지는 않았지만, 자는거 편하고 컴퓨터 랜선 지원에 작은 금고(!?)도 하나 딸려있다고 하고 결정적으로 조식을 제공하는 호텔이어서 마음에 들었다!

 예약문제로 몇 번 전화를 했을 때도 직원분들이 필사적인 표준어(!?)를 구사하시며 친절하게 답해주셔서 적이 마음이 놓인채로 갔는데, 로비에 사람이 많아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다들 뭔가 분주하게 하고 있어서 그 앞에서 짐 들고 한참을 벙찐채로 서있어야 했다.

  뒤늦게 부랴부랴 체크인 수속을 해주시던데.. 첫 인상이 썩 좋지는 않았다. 아니 사람이 왔으면 바로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이렇게 멍하게 서있게 하다니.. 하다못해 잠시만 기다려달라고 먼저 얘기나 했으면 이렇게 기분 나쁘진 않았을 것 같다. 다음 일정이 있어서 이야기를 하지는 못했지만 상당히 기분 나쁜 일이었다.

  체크인을 하고 숙소에 들어가서 ‘생각보다 괜찮군!’이라고 말할 새도 없이 부랴부랴 영화를 보러 센텀시티로 출발했다.



(다음에 계속됩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부산영화제 보러 가셨군요.
    정말 부럽습니당~~~ ^^
    • 사실 영화보단 놀러다니는데 집중했습니다만
      분위기를 팍팍 느끼고 왔습니다^^
  2. 악! 레이니아님 부러워용. +_+
    여름에 부산에 다녀왔지만, 다시 꼭 가보고 싶은 곳이기도 해요.
    부산국제영화제 보러 가신 것도 물론 부럽지만 그저 부산에 가셨다는 것만으로도 부러워서 배가...배가... ㅎㅎㅎ
    • 앗, 배가 아프시면 안되는데요~!
      저도 버섯공주 님 포스트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염장으로 고통스러워 했는데요!ㅋㅋㅋ
      부산은 여행을 목적으로 이번에 처음 다녀왔는데 만족스러운 여행이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가고 싶어요~:)
  3. 헉..부산영화제 ㅠㅠ
    부럽습니다.ㅠㅠ
    KTX는 정말 타면 불편한것 같아요;;; 근데 잠은 잘 오더라구요.ㅋ
    • 그러게요~ 차내에 산소가 없나..^^;;
      잠깐 창밖을 보다보면 금세 잠이 드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더라구요^^;
  4. 부산역 바로 앞에 있는 그 호텔~제가 갔을때는 지은지 얼마안된 새건물이였었는데~
    기분이 별로셨다니~안타깝네요.
    KTX는 빨리가서 좋긴하지만 정말 자리는 불편한 것 같아요
    • 역 앞에 있는 게 아마 부산역 점이고 제가 간 곳은 한 10분여 거리에 떨어진 중앙동 점이었습니다.^^;

      아무래도 PIFF관련 해서 투숙객이 늘어서 그런 것일지도 있지요.. 하지만 기분은 영 별로였어요 :S

      자리는 정말 불편하더라구요 ㅠ.ㅠ 그래도 빨리 가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5. 저도 한번 KTX를 타 보았으면 하네요.
    별다른 이유없고 그냥 타보고 싶어요.
    • 저도 그래서 예매할 때 조금 두근거렸습니다^^;
      이번에 살아생전 처음으로 KTX를 타봤거든요~

      속도가 빠르니까 귀가 멍멍한 느낌도 들고 신기한(!?) 경험이었답니다~

      하지만 자리는 불편했어요 ㅠ.ㅠ
  6. 부산이라면 KTX 아니면 가기 어렵죠~ 시간이 엄청 걸려서...
    근데 자리가 좀 불편했나 보죠?
    전 자리가 앞뒤로 바뀌는 자리가 넘 불편하던데요..
    거꾸로 가는 것 같아서..
    이제 호텔에 도착하셨군요~~
    다음을 기대하고 오늘은 여기서 저도 인사하고
    주말도 잘 보내시길 바랄게요~^^*
    • 역방향을 말씀하시는 거군요^^
      서울로 돌아올 때는 역방향이었는데 좀 어색하긴 하더라구요~

      워낙 피곤한 상태라 잠들어서 시간이 다 갔지만..^^;

      설보라 님께서도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랄께요^^
  7. 오옷~ ㅋㅋㅋㅋ 여행기겸, 국제영화제 관람기 서서히 탄력 받고 있군요!!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ㅋㅋㅋㅋ
    여행갈때 먹는 간식 만큼이나 맛있는 것이 또 있을까요. ㅋㅋㅋㅋㅋㅋㅋ
    • 내려가는 길엔 예산 아끼려고.. 돌아오는 길엔 뻗어버려서 카트에서 간식을 못 사먹은게 아쉽더라구요^^

      슬슬 탄력내어 기차게 써보겠습니다!:D
      기대해주세요~
  8. 오 이제 시작되셨네요~~~저 엄마표 김밥 너무 맛나게 보이네요~~~
    • 엄마표는 사먹는 음식에 비할바가 못되겠죠 +_+
      이것은 만고불변의 진리죠^^?
  9. 부국제 다녀오셨군요 ㅜㅜ 그저 부럽습니다 ㅜㅜ
    얼른 본격적인 영화 얘기 풀어주세요 ㅋㅋ
    근데 저도 저녁을 걸러서 그런것만은 아니겠지만 김밥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ㄷㄷ
    • 영화 감상은 아마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아요...(...) 어려워서요 ㅠㅠ
      영화이야기보단 여행기가 주가 될 것 같지만 銀_Ryan 님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습니다!ㅋ

      김밥..맛있었어요:)
  10. 흐음...그랬군요. 난 토요코인 갔을 때 상당히 한가로울 때라서 직원들이 무척 친절했는데...;;
    그런데 거기 엘리베이터는 정말 멸망이었던...ㅡㅡ;;; 객실 수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 걱정하지 마세요~ 엘리베이터 이야기는 3일차에 들어갑니다. -_-..
      정말 몹쓸 엘리베이터더군요...
      제가 곧 쓰기야 하겠지만 울화통이 터져서 계단으로 내려갔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