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비노기 영웅전을 해보니..

  3월입니다. 이제 바야흐로 봄이군요. 라지만 오늘은 아침부터 날씨가 참.. 한동안 마비노기 영웅전을 또 즐겨했습니다. 아직도 꼬박꼬박 쓸데없어 보이는 점검을 하고 있긴 하지만, 많이 괜찮아졌고 이제 부각되기 시작한 문제는 캐릭터간의 밸런스 문제일까요...?

  아무튼, 그랜드 오픈 이후부터 지금까지 해오면서의 스크린샷을 간단하게 모아봤습니다. 제가 또 게임 스크린 샷을 올린다는 것은 전례(군주 온라인, 루미네스 온라인..)를 봐서 아시겠지만, 한동안 안할거라는 소리입니다. 그동안 찍은 스크린샷을 간략히 모아서(라고 하기엔 수가 좀 됩니다만..) 정리해보고, 후기를 남겨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맛에 이비를 합니다..)































(편안해 보이는 유저1)


(읭!? ㄱ...ㄱㅌ!?!?)


(흐뭇한 스크린샷)






(뭐임마? 이상한 점이 보이지 않으시다면 퀘스트 보상을 자세히 봅니다.)




(뭐...뭐임마!?!?)


  근 한달 반여동안 했는데 생각만큼 스크린샷이 많이 없네요. 정신없이 치고박고 하는 게임이라 전투중엔 잘 찍지 않게되고 죽어서 심심했을 때나 찍다보니 그렇게 되나 봅니다. (사실 스크린샷을 잘 찍지 않아버릇 해서인지도 모르겠습니다만.)

  현재 아웃사이더인 제게 간간히 들려왔고 들리는 문제는 캐릭터간의 밸런스가 안맞고 특정 캐릭터(이비)만 너무 편애한다.. 정도인 것 같습니다만, 사실 모든 캐릭터를 다 키우면 모든일이 해결이 되기는 합니다. 이건 제가 생각해도 폐인, 혹은 그에 준하는 미친 짓인것 같구요. 제가 느끼기에 캐릭터 편차가 커서 게임하기 더럽다라던지, 기타 억울한 일을 느껴보질 못해서 그다지 신경을 안씁니다. 그냥 파던거 열심히 파는거죠. 삽질은 지속적으로.

  사실 여기나 저기나 마비노기 영웅전 광고를 보면 거진 이비의 일러스트 및 스크린샷이 메꾸고 있는 점은 아쉬운 점이긴 합니다. 피오나도 충분히 매력적인데! 어째서! 이름이 이상하기 때문인가!?(그럴리가..)

(그래, 솔직히 이쁜건 인정한다.)


  기타로 게시판의 갤러리화도 불만이라는 분들도 계십니다만, 게시판이 나뉘면서 그러한 분위기가 아닌 게시판도 뭐 보이고요.. 그다지 전 신경쓰지 않아서 그다지 와닿는 불편함은 아닙니다. 어차피 다들 공식홈페이지에서 자료 안찾아 보시잖아요. 공식 홈에서 거래관련 글 외에 다른걸 찾는다는 건 바보짓이잖아요?..(...)

  사실 이 게임에서 불만은 캐릭터의 문제가 아닙니다. 중요한 건 서비스업체에 대한 불만이 절대 다수를 이루고 있죠. 게임회사가 자선가는 아니겠지만 너무 이익에만 급급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실망이 많이 됩니다. 간간히 보고되고 있는 아이템 증발과 해킹의심. 여기에 대해서 매우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U-OTP에 가입하지 않으면 개인책임으로 몰아가는 문제. (아이폰은 OTP지원 예정도 아니라고 하시던데.. 도대체 그럼 나는 어떡하라고!?)

  무조건 1차적 책임은 유저에게 있기 때문에 보상이 불가능하다..라. 맞는 말이긴 합니다만, 도대체 가이드대로 보안업데이트 꼬박꼬박 하고 하라는 거 꼬박꼬박 잘 해왔던 사람(그 귀찮고 악랄한 Active X를 설치해가면서까지)이 해킹을 당해버려도, 1차적 책임은 유저가 되지요. 그럼 도대체 뭘 어떻게 하라는걸까요. 게임을 하지 말라는 소린가..(...)

  더불어 좀 짜증(!)나는게 이번에 설 연휴 이벤트를 했는데, 이벤트를 위해서는 쿠폰을 모아야 했습니다. 마영전을 하다보면 언제나 인벤과의 싸움을 하게 되죠.. 그런데 쿠폰 하나하나가 인벤을 차지하기 시작한겁니다. 그래서 전 그냥 이벤트를 포기해버렸습니다만.. 도대체 생각이 있는건지.. 인벤확장 아이템을 사라고 유도를 하는건지 의중을 이해할 수가 없더군요. 하는 짓거리(!?)가 매우 짜.이 났습니다.

  컨텐츠를 제공하는 속도도 느린편이라, (아니 유저가 진행하는 과정이 빠르다고 하실건가요!?) 만렙제한이 풀리고 오래지 않아 다시 한계점에 도달하여 넘쳐나는 돈으로 사재기 광풍이 분다던지..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한 조정이 아닌, 정부에 의한 강제 조정으로 좀 해소되긴 했습니다만) 같은 던전을 무의미하게 뺑뺑이 + 신세한탄(제 경우엔, 그럴거면 게임을 하지 말라고 추천해드리고 싶었습니다만..) 등의 경우를 쉬이 보게 됩니다.

  혹자는 말합니다. '마영전은 매니악한 게임이다. 이해할 수 있는 사람만 하고 이해 못하는 사람은 다른 MMORPG나 해라.' 뭐, 수긍하지 못할 소리는 아닙니다만.. 글쎄요, 일전에 읽은 다른분의 글처럼 그렇게 진입장벽을 높여봐야 결국에 손해보는 것은 그 유저 자신일 뿐이죠. 게임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결과 이상도 이하도 아닐겁니다.

  지금 마영전이 돌아가는 것을 보면, 아직은 그렇지 않지만 오래지 않아 '불길한 사이클'에 진입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불안감이 휩싸입니다. 최근의 업데이트로 난이도를 낮추려는 시도가 있어서 이점에 대해서는 조금 억울하지만, 나쁘지 않은 처사라고 생각합니다만..

  아무튼 제 생각엔 지금과 같이 마영전이 흘러간다면, 저는 장담 못하겠습니다. 이 게임의 미래를.
  독특하고 개성있고, 나름의 재미도 참신하게 갖춘 게임이지만 그 게임성을 운영이나 기타 환경 부수적인 측면에서 살리질 못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요. (일단 GM이 그다지 친절하지도 않고, 매크로가 운영합니다!)

(주로 다음과 같은 프로세스를 거칩니다.)


  좀더 인간다운 관리자의 모습으로 다가갔을 때, 좀 더 발전가능성이 보이는 게임이 되지 않을까요?
  마비노기 영웅전을 잠시 접으며, 레이니아였습니다. 언젠가 다시 시작할 때 까지!

추신.
돈보내달라, 이러지 맙시다 우리 Orz.. 계정에 7천원 있어요(!!)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영웅전..초기엔 저도 열심히 했었는데 ㅋㅋ
    • XE가 나온 시점으로 정말 완전히 접었습니다^^;
      지금은..어떻게 되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 김용상
    • 2012.02.07 06:14 신고
    저도 초반에 마영전했는데 아무래도 제 취향은 아니었어요 ㅎㅎ

    거미한테 잡힌 여자 수녀? 성녀?를 구하는 퀘스트 였는데 ㅎㅎㅎ

    여캐 이쁜거는 좋드라구욤ㅎㅎ
    • 저도 그것때문에...^^;
      요즘은 저도 접은지 오래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