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매킨토시를 만난 아이폰, 엘라고 M4 살펴보기


  엘라고에서 클래식 매킨토시를 그대로 닮은 애플워치 스탠드, 엘라고 W3 스탠드를 출시한 바 있습니다. 애플워치 이용자라면 써볼 만한, 참신한 제품이라고 소개해드렸는데요.


  여기서 엘라고가 영감을 얻었는지, 연이어 새로운 제품을 출시했습니다. 엘라고의 스마트폰 거치대 M 시리즈의 새로운 제품인 M4가 그 주인공입니다.




클래식 매킨토시


  엘라고의 W3, 그리고 M4 스탠드 디자인의 원형을 생각해보면 답은 명백합니다. 바로 클래식 매킨토시인데요. 이 원형을 그대로 살린 애플워치 스탠드 W3는 큰 호평을 받았습니다. 저도 참 단순하지만, 매력적인 디자인이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렇다면 M4 스탠드는 어떨까요? 물론 이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갔습니다. 스마트폰을 넣으려고 다소 크기의 변화는 있었지만요.




  클래식 매킨토시의 양옆을 붙잡아 끌어당긴 모습입니다. 클래식 매킨토시의 1:1 비율을 기대했던 사람에겐 아쉽게 느껴질 수도 있겠네요. 저 또한 기대했던 디자인이 아니라 조금 아쉬웠습니다.




  엘라고의 모바일 스탠드 시리즈인 M시리즈는 매번 격정적인 디자인 변화를 보여주는 시리즈입니다. 이미 단종된 제품을 포함해 M1부터 M4까지 다양한 제품이 있는데요. 비슷한 디자인을 갖춘 제품은 단 하나도 없습니다.


  M4를 쓰기 전, M3를 썼는데요. 개인적으로 분리되는 형태가 아쉬워 쓰다가 봉인하고 다른 형태의 스탠드를 쓰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M4 스탠드가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개선품이 나올 줄 알았는데, 이렇게 전혀 다른 디자인을 갖춘 제품이 등장할 줄은 몰랐네요.




엘라고 M4 스탠드


  그럼 엘라고 M4 스탠드를 좀 더 살펴보겠습니다. 깔끔하면서 단순한 패키지 상자를 열면 엘라고 M4 스탠드를 바로 볼 수 있습니다. 출시 초기에는 일반 크기(아이폰6, 6S, 7)에 맞춘 제품만 있었는데, 플러스에 맞는 제품도 별도로 출시했다고 하네요.


  패키지를 열면 얇은 비닐 아래 곧바로 공간을 가득채운 엘라고 M4 스탠드를 볼 수 있습니다. 제품이 충격에 강한 실리콘 재질이라 이런 패키지 디자인을 채택한 듯합니다.




  시간이 살짝 지나 바랜 듯한 느낌까지 충실히 구현한 실리콘 색상은 다시 봐도 놀랍습니다. W3 스탠드를 보고 놀랐던 그 느낌이 M4에도 그대로 남아있네요. 재질과 색상은 W3와 완전히 같다고 봐도 좋습니다.


  표면에는 소프트 필링(Soft Feeling) 코팅처리가 돼 실리콘 재질 특유의 먼지도 덜한 편이고, 이염도 없다고 합니다. 그리고 통 실리콘이니만큼 아이폰에 상처를 주거나 하지도 않겠죠?




  가운데엔 hello 마크가 있습니다. 제품 곳곳에 눈에 띄지 않는 마크가 있습니다.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럽습니다. 브랜드 돋보이기에 집착하지 않은 것 같아서 좋네요.




  제품은 옆면으로 끼워 넣을 수 있습니다. 가로로 집어넣어 활용할 수 있네요. 아쉽게도 세로로 거치할 순 없습니다. 가로로 넣은 후 세로로 세우면 되겠으나, 그러면 제품이 다시 빠질 우려가 있네요. 케이스 없이 간단히 들어가며, 정품케이스나 얇은 케이스 정도면 무리없을 듯합니다.




  밑을 보면 구멍이 뚫려있습니다. 이 부분은 아이폰을 넣었을 때 음량 조절 버튼 부인데요. 아이폰을 넣은 상태에서 손을 아래로 넣어 음량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라이트닝 케이블을 연결한 다음에는 아래로 넣어 감출 수 있습니다. 뒷면으로 빼낼 수 있도록 가이드가 있으니 이에 맞게 케이블을 조정하면 됩니다.



엘라고 M4 스탠드를 써보니...


  엘라고의 독특한 디자인 감성과 다양한 시도를 존중합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편인데요. 그래도 이번 M4 스탠드는 욕심이 조금 지나치지 않았나 싶습니다.


  디자인에 기능을 끼워 맞추다 보니 사용 편의성에서 아쉬운 점이 속속 엿보입니다. 가장 큰 문제는 버튼 조절입니다. 음량 조절이야 케이스를 뒤집고 구멍을 통해 조절한다고 해도, 전원/슬립 버튼을 누를 수 없는 점. 무음/소리 모드 레버 조절은 무척 어렵습니다.




  충전단자야 제품 디자인 한계가 있으므로 어쩔 수 없습니다만, 삐죽하게 튀어나온 라이트닝 케이블이 괜찮다고는 못하겠네요. 맞지 않는 디자인을 억지로 끼워 맞추다 보니 생기는 문제입니다.




  플러스 모델은 조금 다르겠지만, 일반 모델은 가로 UI를 제대로 지원하지 않습니다. 앱에서 앱을 넘어가거나 다른 기능을 이용할 때는 고개를 90도로 꺾어야 합니다. 편하게 쓰려고 스마트폰을 거치했는데, 막상 거치해서 더 불편해지는 본말전도를 겪을 수 있습니다.




  애플워치 스탠드인 W3와 비교하면 이 아쉬움은 더 도드라집니다. W3 스탠드가 호평받은 이유는 간단합니다. 쉽게 꽂아 충전하고, 매킨토시 클래식 디자인을 충분히 살린 디자인을 갖췄고, 저렴하다는 점 때문입니다.


  그런데 M4는 어떤가요? 쉽게 꽂기도 어렵고, 매킨토시 클래식 디자인과 맞다고 보기도 어렵습니다. 저렴한 편이긴 하나 다른 스탠드와 비교하면 크게 이점이 있다고 보기도 어렵습니다. 그렇다면, 굳이 엘라고 M4를 선택해야 할 이유가 있을까요?





  직접 구매한 엘라고 제품 중 유독 스마트폰 스탠드 M 시리즈는 아쉬운 점이 많습니다. 다른 제품에서 빛나는 장점을 M 시리즈에서는 찾아보기가 어렵습니다. 이번 엘라고 M4는 디자인에 꽂혀서 욕심을 부렸다고 생각합니다.


  디자인도 좋지만, 이용자를 먼저 고려한 디자인이었을 때 디자인이 빛나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 점에서는 M4보다 다른 엘라고 제품을 선택하는 게 좋다고 보고요.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 제품이었습니다. 엘라고 M4를 소개해드렸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참고 링크

엘라고(elago.co.kr)



"위 엘라고 M4 스탠드를 소개하면서 엘라고로부터 리뷰 물품을 제공 받았음"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