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kia 5800 Xpress Music 개봉기

Posted by 레이니아
2010.05.04 11:00 IT/- 액세서리(Accessory)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는 iPhone유저입니다.


 스마트폰으로 이것저것 재미난 어플도 실컷 받고 메일확인과 SNS 등 신세계를 접하고 있었는데 딱 한가지 아쉬운 문제점이 있다면 배터리 문제더랍니다. 보조 충전팩을 하나 구매해서 쓰고는 있는데 못내 아쉽고.. 비슷한 시기에 쿠린양이 iPhone을 탐내고 있으며 (특히 아직 소문이 무성한 iPhone 4G를요.) 그 이전에 wi-fi가 가능한 mp3를 고르기에 별 뜻없이 Nokia 5800 Xpress Music(이하 익스프레스 뮤직, "익뮤")를 추천해 준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아 정말!?)


 서브 mp3로도 가능하고 기타 어플도 설치할 수 있는데.. 하면서 제가 귀가 팔랑팔랑 하는 사태가 도달합니다. 더군다나 익뮤는 출시 되었을 때부터 버스폰[각주:1]의 기운이 모락모락 솟았기에 지금쯤은 하고 가격을 확인했더니..

 헉!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좋은 조건의 폰이 마구마구 나오기 시작하더군요. 이때부터 제 지름은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습니다. 흔히 버스폰은 차를 언제 타느냐의 시간싸움이라고 하지요.. 예의주시하며 정보를 모으고 모아서 쿠린양과 덜컥 탑승해버렸습니다. 후에야 알았지만, 아주 완벽한 타임으로 타지는 못했더군요. 더 좋은 조건이 나오던..
 제가 가입한 조건을 굳이 말씀드리지는 않겠습니다. 몰랐는데 포스팅을 하면서 보니까 '익뮤 대란'이라는 말까지 생기면서 익뮤가 대대적으로 풀렸더군요. 사용자가 급증할 예감이 듭니다만.. 아무튼 전 폰테크[각주:2]라던지 그런건 애초에 관심도 없었고 단지 '스마트폰은 어른의 장난감'이라는 모토로 구매했기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아무튼, 덕분에 고생좀 했습니다. 타이밍 맞춘다고 바쁜 와중에도 이것저것 알아보고 인증서 인증한다고 범용인증서 발급받느라 4,400원 내고..
 아, 혹시나 범용인증서 만드는게 곤란하신 분은 11번가에서 범용인증서를 무료로 만들어주는 이벤트가 진행중이었습니다. 대신에 직접 서류를 제출하고 번거로운 과정이 필요했기에 타이밍 맞추느라 정신없는 전 무시했습니다만.. 범용인증서 센터(?)인가 가서 만드려고 하면 우체부방문 등의 또 번거로운 절차가 있습니다. 은행 인증서가 있으신 분은 바로 은행 사이트에서 전환을 도와주니 참조하시고 진행하시길 바랍니다.

(왔습니다!)


 주문하고 오래걸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빨리왔습니다. 바로 냅다 상자를 개봉했습니다.

(씰도 개봉흔적없이 양호 하네요.)


 오..오오.. 이것이 익뮤인가..! 주저없이 단칼에 씰을 끊었습니다.

(이..이젠 돌이킬 수 없어..)


 바로 보이는 익뮤.. 허겁지겁 모든 구성물을 오픈했습니다.

(와 많다..)


 본체(안에 메모리카드 4G 삽입), 배터리 팩 2개, 충전기, USB케이블, 핸드스트랩, 핸즈프리 마이크(리모컨부)와 번들 이어폰이 들어있네요. 설명서는 4권이나 되는데 검은색 한권 외에는 KT를 이용하면서 바뀌는 문제점(?)등을 설명해 놓은 책자입니다.

 너무 어렵게 되어있다 평가되는 설명서는 참.. iPhone에 비하면 상당히 양호한 설명서네요..(...)



 사실 레드냐 실버냐 끝까지 갈등했는데, 측면 간지를 위하여 과감히 레드를 선택했습니다. 후면은.. 사실 썩 맘에 들지 않지만, 측면이 맘에 드네요. 파란색이 나왔다면 그걸로 질렀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이제 빼도박도 못하게 붙잡혔다는 신의 계시)


 개인적으로는 배터리 케이스 벗기기가 첫번째 난관이었습니다. 뭐 그리 안빼지던지.. 이대로 플라스틱 케이스를 부숴버리는 것이 아닐까 싶었는데요, 엄지손가락으로 밀어 올린채로 한부분씩 벗겨내는게 관건이더군요. 어차피 배터리 하나로 마르고 닳도록 쓸 예정이라. (서브 용도니까요.) 배터리 팩하나는 다시 봉인..

 아무튼 노키아 개봉하여, 이것저것 손대어 재미나게 굴리고 있습니다. 글을 쓰는 시점에서 구매한지 1주일이 조금 넘었네요. 아이폰에 비하면.. 조금 직관성이 떨어지는 것 같기도 하고 요모조모 살펴보면 아쉬운 점이 간간히 눈에 띄지만 그래도 재미지게 굴리고 있습니다.

 이래저래 관련 커뮤니티에도 가입해서 검색하며 찾아보고 있는데 완전히 적응하기엔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습니다. 아무튼 덕분에 잃어버려도 전화걸어 찾을 수 있는 mp3가 되어버린 익뮤. 재미있게 가지고 놀겠습니다. 좀더 손에 익으면 팁이라도 들고올지도 모르겠네요. (iPhone 관련 포스팅도 안하면서...)

 그럼, 다음 포스팅으로 찾아 뵙겠습니다:^)
  1. 버스한번 타는 요금과 비슷한 가격의 폰이라고 해서 버스폰입니다. 대게 특정한 시점에 맞추어 특가폰으로 풀리는 경우가 많으며, 구매조건을 확인하고 구매하셔야 합니다. [본문으로]
  2. 신규가입후 3개월간 얌전히 폰을 모셔둔 이후에 중고로 팔아서 차익을 남기는 방법을 의미합니다. [본문으로]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우오오 멋진 폰이네요^^

    그리고 내부 대박! :D

    아~ 휴대폰 소지 금지의 슬픈 고등학생의 비운이...
    • 현재 이것저것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학교 방침 상 가지고 계시지 못하시다니 애석하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