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을 다시 하얗게 불태운 게임 3가지


  거의 한 달만이네요. 또 주말을 불태운 게임을 간단히 소개해드립니다. 다시 쓰는 데 한 달이나 걸린 이유는 그동안 비슷한 게임을 주로 해왔기 때문입니다. 제가 매일 같이 게임을 즐기는 코어 게이머가 아니라 한 게임을 조금 오래 붙잡고 있거든요. 그래서 지난 글에서 소개해드린 게임을 꽤 오래 붙잡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최근 게임이 살짝 바뀌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 게임을 또 간단히 살펴보려고 합니다. 저와 게임 취향이 맞으신 분께는 이 게임을 추천하는 의미도 있습니다. 어떤 게임을 하면서 주말을 불태웠는지, 저와 함께 보시죠.




1. 샐리의 법칙

  나날이 스튜디오라는 곳에서 제작한 ‘샐리의 법칙’입니다. 이 게임은 텀블벅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한 게임이기도 한데요. 텀블벅 마감 후에 저도 보게 된 게임이라 미처 후원은 하지 못하고 넘어갔습니다.



  DDP에 있는 구글 오락실에도 입점한 게임인데요. 구글 오락실에 가시면 직접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앱스토어와 플레이스토어에 유료로 올라온 게임이고, 저는 관심 있게 봐왔기 때문에 출시 이후 구매 후 즐겼습니다.



  게임은 간단하면서도 복잡합니다. 우선 ‘샐리의 법칙’이라는 용어는 안 좋은 일이 줄지어 생긴다는 머피의 법칙의 반대 의미를 가진 용어로, 늘 좋은 일이 줄지어 생긴다는 뜻입니다. 이 의미에서 착안한 게임인 샐리의 법칙은 주인공 ‘샐리’와 ‘그녀의 아버지’ 시점에서 진행되는 게임입니다.


  게임 내 샐리는 어려서부터 운이 좋았습니다. 그래서 어디를 가더라도 막히는 일 없이 술술 지나갔는데요. 사실 알고 보면 이는 아버지가 샐리를 위해 준비를 해놨다는 설정을 담고 있습니다.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연락을 듣고 황급히 고향으로 돌아가는 샐리. 그리고 갑자기 쓰러진 후 고향으로 가는 샐리를 보는 샐리의 아버지. 이 둘의 시점을 번갈아가면서 진행하는 게임이 ‘샐리의 법칙’입니다.



  나중에 다시 설명해드리겠지만, 게임이 꽤 참신합니다. 인디게임 페스티벌에서 최우수상을 타기도 했는데요. 아이디어가 독특하고 이를 풀어가는 방식이 좋아 상 탈 만한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좀 더 자세한 리뷰는 다시 한 번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저는 모든 업적을 해금하고 게임을 완벽하게 클리어한 상태입니다. 볼륨은 작은 편이라 쉬엄쉬엄해서 사흘 정도 걸렸습니다.




2.Dots & Co

  아직 인기 게임에 올라가진 않은 Dots & Co입니다. 이 게임은 예전에 TwoDots라는 게임의 후속 게임입니다. 이 게임을 제가 몇 년 전에 광적으로 했거든요. 업데이트 전까지 모든 게임의 별 세 개를 달성하고, 그걸로 모자라 다른 기기에 받아서 처음부터 다시 플레이하기도 했습니다. 정말 짬짬이 하기 좋은 게임이라 즐겁게 플레이하고 스마트폰을 바꾸면서 새카맣게 잊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이 게임을 다시 발견해버린 것이죠. 후속작을요! 그래서 홀린 듯 시작해서 지금 제 주말을 홀라당 날려 먹었습니다. 전 왜 잘하지도 못하는 이런 게임을 좋아할까요?



  게임은 단순합니다. 하지만 어렵죠. 기본적으로 같은 색상의 점을 이어서 점을 줄여나가면 됩니다. 맵이 조금씩 다르고 이를 방해하는 요소가 있습니다. 옆에서 여러 번 점을 이어줘야 한다든지요. TwoDots에서 있던 방해 요소가 그대로 온 것도 있고, 전혀 다른 방식의 요소가 생기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단순히 점을 지우는 목표 외에도 몇 가지 다른 목표가 추가되기도 했죠.



  이 게임의 백미는 네모입니다. 완전히 닫힌 네모를 만들었을 때, 같은 색상의 점이 모두 사라집니다. 이걸 적극적으로 활용했을 때 게임을 무사히 이어갈 수 있는데요. 그래서 혹자는 TwoDots를 네모 만드는 게임이라고 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저도 무척 공감하고요.


  그리고 운이 좀 따라야 합니다. 처음에 점이 잘 놓이지 않으면 절대로 깰 수 없는 스테이지가 있습니다. 한 번 플레이할 때 오래 걸리지 않으므로 짬짬이 플레이하다 보면 언젠가 깰 수는 있습니다. 아주 약간 스트레스는 받지만요.



  최근 다시 시작한 게임이라 아직 170스테이지까지 깨려면 멀고도 먼 길이 남았습니다. 이제 절반 조금 못 미치게 했네요. 그리고 다시 TwoDots도 깔아봤는데요. 300스테이지 조금 안 되게 깨고 접었던 것 같은데, 제 기록은 초기화가 됐고 이제 785스테이지까지 있네요. 또 열의가 불타고 있습니다. 이러면 안 되는데…



3.오버워치

  그리고 저도 결국 시작하고 말았습니다. 고오급시계. 오버워치입니다. 오랜만에 PC 게임을 다시 붙잡았네요. PC를 지금 6년 정도 쓰고 있는데, 예전에 다른 게임을 했을 때도 그렇고 점점 비명을 지르고 있어서 불안한 마음으로 게임을 즐기고 있습니다. 그리고 제 인생이 순조롭게 망하고 있고요….



  뭐 다들 아시는 게임이라 제가 따로 덧붙일 말이 없네요…. 일단 게임을 제가 잘 하면 자랑스럽게 소개도 해드리고 그랬을 텐데, 짐작하셨겠지만 밥값도 겨우 하는 수준입니다. 불과 글 쓰는 오늘 처음으로 POTG(Play of the Game)도 한 번 봤습니다. 아직도 처음 플레이한 날이 생각나네요. 같은 편 분께서 제게 이렇게 말씀하셨죠. “넌 그냥 게임하지 말라”고요. 하하. 제 첫 차단 리스트에 오른 분입니다.


  FPS의 기본을 따라가면서 공중으로 뜨는 유닛이 있어 대공권까지 생각해야 하는 게임입니다. 전체적으로 게임을 보는 화각이 넓은 편인데요. 이 게임의 특징은 단순히 킬/데스만 생각해야 하는 게 아니라 팀 조합을 잘 맞춰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습니다.



  경쟁전이라고 하는 요소가 있지만, 아직 레벨이 안 돼 이걸 논하긴 어렵고요. 저는 빠른 대전을 주로 하고 있습니다. 줄여서 ‘빠대’라고 하더군요. 확실히 팀 구성이 잘 짜이면 수월하게 게임을 진행하는 느낌이 듭니다. 단순히 킬/데스만 논하는 FPS보다 좀 더 맘 편히 할 수 있는 느낌도 듭니다. 기존 FPS를 워낙 못해서 말이죠.



  이제 겨우 11시간 남짓 즐겨봤습니다. 초보는 솔져76을 주로 한다고 하는데, 저는 방에 들어가 랜덤으로 시작한 메이에 꽂혀, 줄곧 메이만 즐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왠지 영웅을 잘못 선택한 것 같은 느낌이 마구마구 들고 있습니다. 게임 어디선가 열심히 삽질하는 절 보시면, 측은한 마음으로 봐주세요. 제가 이러고 싶어서 이러는 게 아닙니다.




  이렇게 또 게임을 하면서 보내고 있습니다. 월말, 월초는 개인적으로 너무 바빠서 도저히 게임을 할 시간이 나지 않았는데요. 일이 조금 풀리면서 종종 게임을 할 시간이 나지 않을까…하고 바라봅니다. 오늘 소개한 게임 중 샐리의 법칙은 모두 클리어했고, Dots & Co는 일상 중 짬짬이. 그리고 오버워치는 매일 저녁이나 주말에나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중간에 즐긴 게임이 몇 더 있지만, 지금은 마무리했기에 따로 소개하진 않았습니다. 또 다른 게임을 즐기게 되면, 다시 정리해보겠습니다. 혹은 얼마나 더 인생이 순조롭게 망하고 있는지 소개해드리기도 하겠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 관련 포스트 및 링크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6.08.18 15:44
    비밀댓글입니다
    • 개인적으로는 생각보다 패턴이 다양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느낀 바는 조만간 후기로 다시 인사드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