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금도, 신용 정보도, 빠르고 간편하게, 토스!


  스마트폰이 등장하고 다양한 앱이 등장했습니다. 그리고 등장하는 앱마다 냉정한 평가를 겪어야 했는데요. 제가 여태까지 봐오면서 출시 후 가장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던 앱을 꼽아보자면, 적어도 다섯 손가락 안에 '토스(Toss)'가 들어갑니다.


  토스가 어떤 앱인지 아직도 모르신다고요? 오늘은 이 '토스' 앱을 간단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토스의 다양한 서비스



   원리는 아래에서 살펴보도록 하죠. 토스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더치페이 기능인데요. 금액을 입력하고 친구를 초대하면 친구와 함께 분산해서 돈을 내는 방법입니다. 일행 중 한 명이 카드 결제를 마친 후 남은 금액 정산할 때 쓰기 참 좋은 기능입니다.




  그리고 무료 신용정보 조회 서비스도 최근 시작했다고 하네요. 토스 앱에서 쉽고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고 하니, 이 기능도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신용 등급 조회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게, 조회한 다음 내 신용 등급에 영향이 가진 않을까 하는 걱정입니다. 하지만 토스를 이용한 신용 등급 조회 서비스는 내 신용 등급에 영향이 가지 않는 서비스라고 하네요.




  신용 등급과 신용평점을 확인하면 신용 관련 업무를 볼 때 어떤 계획을 세워야 할지 점검할 수도 있고, 변동이 있다면 이걸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밑그림을 그릴 수도 있으니 중요한 부분입니다.


  또한, 발급받은 카드 내역도 확인할 수 있어, 쓰지 않는 카드가 있다면 없애거나 용도를 부여할 수도 있습니다.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때 필요하지만, 쉽게 알아보기 어려운 게 신용 등급입니다.


  이러한 정보를 토스에서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정보 제공 동의만 하면 그때그때 지문인식 후 신용 등급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몇 번을 확인해도 모두 무료, 그리고 어떤 영향도 끼치지 않으므로 자유롭게 확인해보세요.


  송금 서비스 말고도 점차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같네요. 그 밖에도 틴캐시, 문화상품권을 토스로 살 수 있고요. 기부하기 서비스도 지원합니다. 돈을 보낸다는 간단한 기능을 편리하게 만들면서 점차 다양한 가치를 창출해낸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토스?

  그럼 이제 원리를 살펴보죠. 토스. 흔히 배구 등 구기 종목에서 공을 다른 사람에게 넘기는 등, '공을 가볍게 던지는 행위'를 뜻하는 단어입니다. 이 뜻처럼 토스 앱은 일종의 송금 앱입니다.


  그리고 돈을 주고받을 때, '토스'에 담긴 뜻처럼 가볍게 던지듯 보낼 수 있고, 또 받을 수 있습니다. 연락처만 알고 있으면 토스 이용자끼리 쉽게 보낼 수 있어요.




  아시다시피 여태까지 돈을 다른 사람에게 보내는 과정은 꽤 복잡한 일이었습니다. 저는 아직도 처음 모바일 뱅킹 앱을 설치하고 그 자리에서 송금하겠다 호언장담했던 때가 생각나네요.


  그때 보안 카드가 수중에 없어 돈을 제때 보내지 못해 망신당했던 기억이 있거든요. 아이디, 비밀번호 모두 알고 있는데 보안카드라니. 모바일 뱅킹을 몰랐고, 전혀 생각도 못 했기에 당황했던 옛이야기입니다.


  송금하는 과정은 꽤 번거로운 편입니다. 한편으론 어쩔 수 없기도 합니다. 편리함과 보안성은 대개 반비례 관계를 그리고 있게 마련이라 쉽게 돈을 주고받을 수 있으면 그만큼 보안이 위협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토스는 이 과정을 손쉽게 처리했습니다. 처음에 계좌만 등록하면 비밀번호, 스마트폰에 있는 생체정보인 지문을 통해서 돈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그러니 과거에는 뱅킹 앱을 켜고,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를 입력해 로그인하고, 계좌번호를 확인하고, 금액과 이름을 다시 한번 확인한 다음에 보안 카드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최종적으로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를 다시 한번 입력해 돈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러나 토스를 이용하면 토스 앱 켜고, 연락처 확인(혹은 계좌 번호 확인), 금액과 이름 확인, 지문 인식. 이 과정을 거쳐 돈을 보낼 수 있습니다. 단계가 얼마나 획기적으로 줄어들었나요?



토스의 원리와 기능



  이 마술 같은 토스 앱은 펌뱅킹망을 이용하기 때문입니다. 좀 더 쉽게 말하면 자동이체 방식을 응용한 건데요. 처음에 토스를 쓰려면 돈을 주고받을 계좌를 등록해야 합니다. 대표적인 방식으로는 소액을 보내고 확인 코드를 입력하는 방식인데요.


  이 방법을 통해 계좌를 등록하면 자동으로 '자동이체 거래' 1건을 만드는 겁니다. 이렇게 등록한 후에는 쉽게 돈을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그럼 직접 돈을 송금해볼까요?




  토스를 켜면 생각보다 광활(!?)한 화면이 반깁니다. 저는 이미 계좌를 등록해서 바로 진행할 수 있는데요. 앱을 처음으로 깔았다면 자동으로 계좌 등록 화면으로 넘어가니 그대로 따라서 진행하시면 됩니다.


  계좌 등록을 마쳤다면 그 다음부터 곧장 송금을 할 수 있습니다. 먼저 보낼 금액을 확인합니다. 보낼 금액을 입력한 다음엔 받는 사람을 지정합니다.




  만약 받는 사람이 토스 회원이라면 회원 목록에 뜨므로 바로 보낼 수 있고요. 그게 아니라면 계좌번호를 입력해 직접 보낼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보내면 받는 사람이 메시지를 통해 직접 계좌를 입력해 돈을 받을 수 있어요.


  토스 회원끼리는 수수료 없이 보낼 수 있고요. 계좌를 입력해 보내려면 매달 5건까지는 무료. 그 이상은 수수료를 받습니다. 제 주변은 토스 회원이 많아서 수수료까지 내면서 계좌 이체를 해본적이... 아직은 없네요.


  아, 계좌 이체 방식을 유용하게 쓰는 곳이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을 이용해 물건을 살 때 활용하는데요. 무통장 결제 후 토스로 보내면 페이류 서비스보다도 빠르게 결제할 수 있어 종종 애용하고 있습니다.




  계좌번호를 입력해봤습니다. 그러면 보내는 금액과 받는 사람 이름이 표시됩니다. 이름을 확인하고 확인을 누르면 터치 아이디를 통해 지문을 인식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이제 손가락만 홈 버튼에 올리면 끝.




  쉽고 간단하게 돈을 보낼 수 있습니다. 사진을 찍고, 설명을 곁들어가면서 했지만, 실제로는 송금하는 데 1분도 채 걸리지 않은 것 같아요. 그리고 복잡한 비밀번호를 입력할 필요도 없었고요. 공인인증서도 필요 없었습니다.


  보내고 받은 내역. 그리고 계좌에 남은 금액 등 계좌조회도 토스에서 지원하므로 다시 은행앱을 켜볼 필요없이 송금관련 업무를 한 번에 모두 끝낼 수 있습니다.




  여기 동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으니 동영상 썸네일을 눌러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흔히 쓰는 표현을 빌리자면, '토스를 한 번도 안 써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써본 사람은 없다.'라고 표현할 수 있겠네요. 그만큼 전체적인 서비스 만족도가 높은 서비스입니다.


  최근 페이팔에서 투자를 받는 등, 다양한 러브콜을 받는 서비스인 이유에는 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당장 저도 송금서비스는 만족스럽게 쓰고 있습니다.


  매력적인 송금 서비스니, 기회가 닿으시면 꼭 한 번 써보시기 바랍니다. 그 편리함에 반하시면, 계속 찾게 되실 거예요!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위 토스를 소개하면서 토스로부터 원고료를 제공 받았음"



· 관련 포스트 및 링크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