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 이상의 참신함! 완전 무선 스테레오 이어폰, 뮤토리 A2 후기


  처음엔 '참신한 이어폰' 혹은 '꿈같던 이어폰'이었던 완전 무선 이어폰. 프로토타입에 가까운 기기가 등장한 지 오래지 않아 나름의 개성과 완성도를 선보이는 기기가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한 번 소개했던 자브라 엘리트 스포츠 역시 마찬가지인데요. 새로운 외형을 접하면서 싹텄던 불안감을 깨끗하게 씻어주는 완성도 높은 제품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만나본 제품도 놀라운 성능을 보여줬는데요. 더군다나 가격 대비 성능. 이른바 가성비가 뛰어나 한 번 더 놀라운 제품이었습니다. 이 주인공. 뮤토리 A2 제품의 첫 인상을 살펴보겠습니다.




뮤토리 A2

  뮤토리(Mutory)라는 브랜드를 들어보셨나요? IT 액세서리를 주로 제작하는 아론(ALON)의 스피커 및 이어폰 브랜드라고 하는데요. 이미 뮤토리 A1이라는 이름의 완전 무선 2채널 블루투스 스테레오 스피커를 제작해서 출시한 바 있습니다.


  저는 이 제품을 실제로 접하진 못했지만, 역시 가성비가 뛰어난 제품으로 손꼽힌다는 이야기를 들은 바 있습니다. 그리고 이 기술을 바탕으로 제작한 완전 무선 이어폰이 바로 오늘 소개해드릴 뮤토리 A2 제품입니다.




  패키지는 깔끔한 느낌이 듭니다. 검은색으로 된 상자에 제품명과 간단한 제품의 특징이 표시돼 있습니다.




  눈을 확 사로잡는 강렬한 패키지 디자인도 좋지만, 이처럼 간결한 디자인이 전 더 마음에 드네요. 전체적으로 깔끔한 느낌이 듭니다. 내부 구성도 간단합니다. 제품 본체와 충전 케이스, 충전 케이블과 이어 팁이 동봉돼 있습니다.




  다른 완전 무선 이어폰과 마찬가지로 케이스가 보조배터리 역할도 겸하고 있습니다. 전원을 충전 케이스에 연결해 기기와 케이스를 모두 충전할 수 있고요. 이어폰을 쓰다가 케이스에 넣어두는 것만으로도 이어폰을 함께 충전할 수 있습니다.


  충전 케이스의 재질은, 네. 사실 좋은 편은 아닙니다. 사진으로 봤을 때는 깔끔하게 느껴지지만, 만듦새가 썩 좋은 편은 아닙니다. 뚜껑의 투명한 플라스틱의 내구성이 그다지 좋지 못한 느낌이 드네요.


  지문에 취약하고, 쉽게 스크래치가 생길 수 있는 재질입니다. 그리고 힘을 주면 쉽게 파손될 것 같은 불안한 마음이 드네요.




  뒷면에는 생각보다 작은 힌지가 상·하단을 잇고 있는 모습이 보이는데요. 이 부분 역시 파손에 취약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그 아래엔 마이크로 5핀 단자가 있습니다. 이 부분으로 전원에 연결해 기기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보는 방향의 반대라는 점에는 유의하세요.




  케이스 위에는 뮤토리(Mutory)라고 브랜드가 적혀 있습니다. 그리고 안에 A2 본체가 보이는데요. 혹시 사진을 보고 짐작하셨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왼쪽과 오른쪽이 완벽히 같은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귀 구분 없이 어느 쪽에 끼워도 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뮤토리 A2를 착용하고


  케이스를 열고 뮤토리를 가볍게 들면 약간의 당기는 느낌과 함께 뮤토리 A2 본체가 빠집니다. 이는 케이스와 뮤토리 A2 본체가 자력으로 연결돼있기 때문인데요.


  단자 부분을 자력으로 연결해 쉽게 케이스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구성했습니다. 이 점에서는 에어팟(Airpods)이 떠오르는 부분이었습니다. 그리고 효과적인 기능이라고 생각했어요.


  다만, 에어팟은 케이스와 본체를 연결하는 부분이 길쭉한 통로 형식이라 오탈착의 염려가 없습니다만, 뮤토리 A2는 근처만 가면 우선 붙어버리므로 어긋난 위치로 붙어버릴 때가 있습니다.




  다시 빼서 교정해주면 되지만, 까딱하면 모르고 넘어갈 수도 있겠더라고요. 그리고 잘못 고정되면 뚜껑이 제대로 닫히지 않습니다. 여기서 실수를 눈치채면 좋은데, 무턱대고 힘줘 뚜껑을 닫으려고 하다가 파손의 문제가 생기진 않을까 걱정이 되더라고요.


  뮤토리 A2 본체는 왼쪽과 오른쪽 어느 귀에 꽂아도 상관없습니다. 그리고 한쪽만 꽂아도 됩니다. 여태까지 완전 무선 이어폰은 마스터-슬레이브(Master-Slave) 조합을 주로 이용했습니다. 한쪽의 기기가 주도적으로 메인 기기와 연결하고, 다른 한 기기는 마스터에 따라붙는 방식인데요.


  그러다 보니 마스터는 한쪽에 고정돼야 하고, 한쪽만 이용해 음악을 듣고 싶더라도 고정된 한쪽만 이용해야 했습니다. 이를테면 자브라 엘리트 스포츠는 오른쪽이 마스터라 오른쪽 이어폰만으로 음악을 들을 순 있었지만, 왼쪽 이어폰만으로는 음악을 들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뮤토리 A2는 다릅니다. 2개의 이어버드가 모두 메인 디바이스와 연결할 수 있습니다. 각각 하나씩 다른 기기에 연결해 싱글로 쓸 수도 있고요. 두 기기를 한 기기에 동시에 연결해서 쓸 수도 있습니다. 이 점이 무척 신선했어요.


  연결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다른 기기처럼 전원 버튼을 길게 누르고 있으면 자동으로 페어링 모드에 들어가는데요. 하나의 기기만 켜놓고 있으면 하나의 기기만 연결합니다. 두 기기를 동시에 켜면 두 기기가 서로를 찾아서 자동으로 연결합니다.




  이는 장점이자 단점입니다. 우선 장점을 꼽자면 어느 쪽이든 하나의 기기만 켜서 쓸 수 있으므로 싱글 연결로는 번갈아가며 두 배의 지속시간을 갖출 수 있습니다. 또한, 두 기기를 동시에 연결하면 스테레오를 지원합니다. 따라서 뛰어난 공간감을 들을 수 있습니다.


  단점을 꼽자면, 페어링이 좀 번거롭습니다. 둘 다 페어링 할 수 있다 보니 두 기기 모두 메인 기기와 연결해두는 게 좋습니다. 두 기기가 완전히 같다 보니 어떤 기기와 페어링 해뒀는지 헷갈리는 일도 있네요.


  그리고 가끔씩 두 기기 서로를 연결하느라 정작 메인 기기와 연결하지 못하는 일도 있습니다. 수동으로 잡아주면 잘 연결하긴 하지만, 아무래도 손이 더 가네요. 직관성도 조금 떨어지는 기분이고요.




  각자 싱글 디바이스로 쓸 수 있는 기기라 둘 다 버튼이 있어, 어느 버튼을 눌러도 같은 기능을 합니다. 한편으로 두 기기를 모두 쓰려면 둘 다 모두 따로따로 켜줘야 하는 건 번거롭고요. 결국 장·단점이 혼재돼 있습니다. 하지만, 전 조금 높게 평가하고 싶습니다. 진짜 '완전 무선 이어폰'이라면 이 정도는 돼야죠.


  아, 실제로 통화할 때는 하나의 이어버드만 동작합니다. '설마 목소리도 스테레오가 되나?'라고 생각했던 저를 반성합니다.



뮤토리 A2의 음질은?

  어찌 보면 가장 중요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여태까지 완전 무선 이어폰이 편의성에서는 다른 어떤 이어폰보다 우위를 갖췄으나, 음질에서 여지없이 약점을 드러냈기 때문입니다. 뮤토리 A2는 어떨까요?


  결론만 말하자면 깜짝 놀랐습니다. 스테레오로 느껴지는 음질이 기대 이상이라서요. 스테레오를 지원하는 것도 놀라운데, 음이 뭉개지지 않고 깔끔한 느낌이라서 한 번 더 놀랐습니다.


  스테레오로 생긴 풍성한 공간감 속에 저음과 고음이 두루 강조된 느낌입니다만, 그 강도가 두드러지진 않습니다. 전체적으로 균형 잡힌 음색에 저음과 고음에 약간의 양념을 더한 느낌이네요.




  일본의 NUBUNAGA LABS와 음향 기술을 제휴해 튜닝을 거친 결과물이라고 합니다. 왜곡을 최대한 보정해 깔끔하고 세련된 사운드를 재생한다고 하는데요. 직접 들어보시면 아마 이게 무슨 느낌인지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역시나, 끊김입니다. 무선 기술을 이용하는 기기이니만큼 끊김이 전혀 없길 바라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하지만, 다른 기기에 비해 뮤토리 A2는 끊김이 생겼을 때 후유증이 상당한 편입니다.


  싱글 디바이스로도 쓸 수 있는 기기라서 그런지 끊김이 생겼을 때, 이를 모노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지연이 생깁니다. 그리고 다시 연결 후 스테레오로 소리가 들리고요. 이 과정이 반복되면 다른 기기보다 끊기는 시간이 길어지고, 불쾌한 경험을 할 확률이 높습니다.




  이는 기기의 어쩔 수 없는 한계로 짚을 수 있겠습니다. 어쨌든 이런 불편함을 막으려고 블루투스 4.2를 지원하는 최신형 2세대 스테레오 블루투스 칩셋을 탑재했다고 하니, 이런 일이 생기지 않길 바랄 수밖에요.




  이 개성 강한 기기의 가격은 무려 7만 원대 후반입니다. 다른 완전 무선 이어폰이 기십 만 원이 훌쩍 넘어가는 상황에서 이런 가격은 정말 매력적인 부분인데요. 저는 이미 완전 무선 이어폰을 쓰고 있고, 또 만족하고 있으면서도 새로 하나 사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완전 무선 이어폰을 고민하시는 분께 꼭 한번 추천해주고 싶을 정도로 괜찮은 제품입니다. 어지간하면 제가 이렇게 부랴부랴 정리하지도 않는데, 제품이 정말 괜찮아서 힘들게 들어보고 빠르게 정보를 정리했습니다.


  이제 한국에서도 막 판매를 시작한 제품이라고 하는데요. 기회가 닿는다면 꼭 체험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루아규
    • 2017.06.19 17:05 신고
    안녕하세요. 통화 기능에서 저와 생각이 같으시네요.

    저는 지하철에서 음악듣다가 전화 왔을때, 목소리를 크게 내는거 별로 안좋아해서,
    이어폰 하나를빼서 마이크 처럼 제 입에다 대고 소곤소곤 통화할수 있는 그런 무선 이어폰을 찾고 있어요 ㅠㅠ 그런데 찾기가 너무 힘드네요.


    완전무선 이어폰을 구입하려고 알아보고 있는데, 전화가 울리면, 양쪽이 모두 목소리가 나오거나
    아니면 양쪽 모두 마이크가 되거나 하는 그런 무선이어폰은 없는것 같아요

    혹시 그런 이어폰 모델 있을까요?? 있으면 당장 살텐데요.... 유명한 디파 모델도 그런 양쪽 기능은 없더라구요.

    심지어, 목소리랑 마이크랑 엇갈린 이어폰 도 없구요. ㅠㅠ
    • 그러게요. 저도 전화 받을 때 걱정될 때가 있습니다.
      뮤토리 a2가 조근조근 얘기해도 들을 수 있을 정도의 마이크 성능까진 아니라 살짝 아쉽더라고요.
      그래도 전체적으로 매력적인 이어폰이라 잘 쓰고 있습니다...^^
    • 오영
    • 2017.07.04 11:04 신고
    윗분 댓글 공감이네요 저도 저런거 나왓으면 해요
    음악을 듣다가 전화가 와서 받으면 이어폰에서 바로 통화가 이루어지는거죠? 근데 목소리는 크게내야하고...
    혹시 전화가 오면 이어폰연결해제하고 핸드폰으로 전화받을때 시간이 많이 걸릴까요? 연결해제시 지체되는 시간이요 지금은 이게 제일 끌리네요
    • 연결 해제를 기다리시는 것보다는 스마트폰 전화 앱에서 통화 마이크를 설정하는 게 훨씬 빠르실 겁니다. :)
      제품을 끄는 데는 약 3~5초 정도 소요됩니다.
    • 안녕하세용
    • 2017.08.02 00:39 신고
    Ucomx U08S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배송비 포함 27불에 구매 됨 ㅋ
      • 하이요
      • 2017.08.05 23:56 신고
      이게 지금 포스팅한 제품이랑 동일한건가요 ?
    • 설령 도움이 되는 정보더라도 반말은 하면 안되겠죠?
    • @하이요 님
      저는 확인할 수 없네요. 제조사 쪽에 문의를 해봤으나 따로 답변은 없는 듯합니다.
    • 2017.08.21 08:05
    비밀댓글입니다
    • 그런 용도라면 차라리 핸즈프리 제품을 찾으시는 게 좋습니다.
      자브라 제품 등이 핸즈프리가 유명합니다.
    • 나루토
    • 2017.08.22 22:17 신고
    저도 마음에들어서 하나 구매햇습니다
    근대 연결도중에 계속 이어폰 두쪽다 왼쪽이연결되었습니다 라는 말만나오네요 오른쪽이연결되야되는대 ... 그래서 한쪽박에 안나옵니다 ㅠㅠ 해결방법 아시나요?
    • 저는 겪은 바가 없어서...
      이런 건 A/S 문의를 받아보시는 게 속편하실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