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할 것 같지만 새로운 톤플러스 액티브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하면 떠오르는 제품. 어쩌면 넥밴드 블루투스 이어폰의 일반명사가 돼버릴지도 모르는 '톤플러스' 제품입니다.


  LG전자의 매출을 책임지는 든든한 효자상품이기도 한 LG 톤플러스 시리즈. 이번에 새로운 제품이 나왔습니다.


  외장스피커를 넣은 '톤플러스 액티브' 제품인데요. 어떤 제품인지 직접 써봤습니다. 뻔할 줄 알았는데, 색다른 제품. 톤플러스 액티브입니다.




고민하게 만든 넥밴드 블루투스 이어폰

  아시다시피 톤플러스 액티브는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 제품입니다. 넥밴드는 목에 밴드를 두르고 여기서 나온 이어폰을 귀에 꽂는 방식인데요.



  톤플러스 제품을 몇 번 소개하면서 적은 이야기입니다만, 저는 넥밴드형 제품을 딱히 좋아하지 않습니다. 왜냐면 생긴 게 마음에 들지 않거든요.


  어떤 옷을 입더라도 잘 안 어울릴 것 같은 디자인은 패션에 별로 신경 쓰지 않는 저도 좌절하게 합니다. 밖에서 누가 톤플러스를 차고 다닌 걸 보면 자꾸 톤플러스만 눈에 밟히고요.



  그런데 생각보다 톤플러스 액티브는 거부감이 없었습니다. 디자인이 그렇게 예쁘냐고요? 아뇨. 사실 제품 디자인만 놓고 보면 오히려 기존 제품이 훨씬 예쁘고 세련됐습니다.


  투박한 톤플러스 액티브가 제게 합격점을 받았던 것은 목에 밀착해 옷 안으로 집어넣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으니 디자인을 보일 일이 없었죠.



  특히 저는 카라. 그러니까 깃 있는 옷을 자주 입습니다. 이런 옷이 톤플러스 시리즈와 거의 상극인데요. 톤플러스 액티브는 문제없이 옷에 쏙 넣어 다닐 수 있었습니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아서 무척 만족스러웠습니다. 제품 버튼 위치나 마이크 위치와 같은 세부 제품 디자인은 LG 전자가 톤플러스 시리즈로 많은 경험을 쌓아와서인지 별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제품을 꺼내보면 본체, 사용설명서, 충전 케이블, 이어팁과 정체 모를 액세서리가 하나 더 있습니다. 이는 목에 닿는 부분의 길이를 조절할 수 있는 부분인데요.


  기본적으로 짧은 부분이 달려있는데, 목에서 저 혼자 논다 싶으면 긴 액세서리를 이용해 목에 잘 고정되도록 하면 됩니다.



  반면에 깃 없는 옷을 입고 겉으로 드러내려니 이건 또 부담스럽더라고요. 저처럼 넥밴드를 드러내는 걸 좋아하지 않으시면서 깃 있는 옷이 많으시다면 톤플러스 액티브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aptX HD의 위엄과 톤플러스 액티브의 기능

  업로드가 늦었지만, 이 리뷰를 작성할 때는 마침 수중에 V20이 있었던 터라 LG V20을 이용해 음원을 듣고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그리고 당시 갖고 있던 아이폰 5s와도 비교했는데요.



  물론 V20이 음질과 관련된 많은 지원이 들어가 더 나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블루투스 방식에서는 자랑하고 있는 DAC를 활용하지 않기 때문에 코덱 문제로 귀결할 수 있는데요.


  V20과 연결했을 때는 aptX HD™ 코덱을 이용해 훨씬 뛰어난 음질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아이폰 5s로 들었던 것과 큰 차이가 있네요. 마치 다른 이어폰을 만지는 느낌이었습니다.



  톤플러스 액티브는 외장 스피커를 이용해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한쪽 끝에 있는 레버를 젖히면 외장 스피커가 활성화되는데요. 처음 외장 스피커를 켰을 때 소리가 너무 큰 게 아닐까 걱정이 됐습니다.


  그런데 화들짝 놀라 톤플러스 액티브를 벗기고 나니 소리가 생각만큼 크지 않더라고요. 목에 연결하면 귀 바로 밑에서 소리가 들리기 때문에 제가 크다고 느낀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좀 편하게 외장 스피커를 활용했습니다. 톤플러스 액티브 광고처럼 운동할 때도 쓸 수 있겠고요. 저는 혼자 작업할 때도 많이 활용했습니다.


  이어폰으로 들어도 되지만, 귀에 뭔가를 끼우는 일은 결국 피로감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혼자 작업할 때는 외장 스피커를 잘 써먹었습니다.



  액티비티를 위한 제품이다 보니 LG헬스 앱으로 다양한 기능을 지원합니다. 물론 톤플러스 앱을 통해 음성 메모, TTS(Text to Speak) 같은 기능도 계속 지원하고요. V20에서 활용해본 트래커는 간단하지만 괜찮았습니다.


  문제는 아이폰인데요. 앱을 설치하고 블루투스를 등록하는 데도 귀찮은 과정을 거쳐야 했고, 막상 이 기능을 활용하려고 해도 제대로 적용된다는 느낌을 받기 어려웠습니다. 데이터에 신뢰도가 안 생기더라고요.



  아이폰이 액세서리를 정말 까다롭게 타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하지마는, 톤플러스 제품과 아이폰 궁합은 여태까지 늘 안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특히 음악을 들었을 때 음질 차이가 상당해 마치 다른 이어폰을 쓰는 것 같은 착각을 했는데요. 그러니 웬만하면 톤플러스는 안드로이드 제품과 함께 쓰시기 바랍니다. 그것도 LG전자 제품으로요.





  글을 기획했을 때는 조금 더 쓸 말이 많았습니다만, 휴가 일정과 맞물리는 바람에 생각이 많이 희석돼버렸네요.


  톤플러스 액티브는 그래도 제가 아이폰을 쓰면서 살 만하다고 느꼈던 몇 안 되는 톤플러스 제품입니다. 분명한 특징이 있기 때문이었겠죠.


  간단한 조깅, 자전거와 같은 활동적인 활동에 잘 어울리는 넥밴드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이보다 격렬한 운동을 하시는 분께는 LG 전자에서 새로이 나온 LG 포스 같은 이어후크형이 더 낫겠고요.


  간단히 정리해본 LG 톤플러스 액티브였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 관련 포스트 및 링크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