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6s의 3D Touch - 아직까지 살아남은 기능들


  아이폰 6s가 출시한 지도 약 3개월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저는 아이폰 6s의 다양한 기능을 활용하고 있는데요. 이번 포스트에서는 아이폰 6s의 3D Touch 기능 중 아직까지 쓰는 기능을 정리해보았습니다.



  레이니아입니다. 아이폰 6s가 출시한 지도 꽤 시간이 지났네요. 조금 있으면 슬슬 다음 제품 루머가 올라오리라 생각하는데요. 오늘은 제가 아이폰 6s를 쓰면서 느낀 점을 중심으로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3D 터치 기능을 중심으로 소개해드리려고 하는데요. 3D 터치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어떻게 쓸 수 있는지는 충분히 아시리라 생각해 제가 아이폰 6s를 쓰면서 3D 터치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3D 터치(3D Touch)

  아이폰 6s의 특징 중 하나가 3D 터치(3D Touch) 기능입니다. 출시와 함께 여러 이야기를 낳았던 기능이기도 한데요.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 압력에 따라 다른 기능으로 동작할 수 있는 특징으로, 저는 개인적으로 높게 평가한 기능이었습니다. 스마트폰 인터페이스 체계를 뒤집을 수 있는 기능으로 보았거든요.

  그러나 반론도 만만찮았습니다. 우선 급하게 넣은 기능이라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지원하는 앱과 지원하지 않는 앱을 이용자가 구별할 수 없어서 직관성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특히 애플이 다른 제품과 비교해 직관성을 강조해왔기에 더 거센 비판이 있었습니다.


  심지어 기본 앱 중에서도 3D 터치를 지원하지 않는 것도 많았고요. 학습해야 할 내용이 많아지면서 단순 기술적 우위를 보이기 위한 퍼포먼스 기능이다는 비판도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잘 배우고, 쓰는 기능을 잘 추려서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지만, 이와 같은 비판도 일리 있는 비판이라 생각합니다. 저도 기능에 따라 활용하는 기능도 있고, 아예 쓰지 않는 기능도 있거든요. 그래서 어떤 기능을 활용하는지 적어보았습니다.

유용하게 쓰는 3D 터치 기능

1) 앱 전환하기
  3D 터치를 가장 많이 쓸 때는 앱 전환할 때입니다. 기존 아이폰에서는 홈 버튼을 두 번 연속으로 눌러 앱 전환화면을 불러올 수 있었는데요. 이제는 3D 터치를 이용해 앱 전환을 할 수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화면 왼쪽부터 3D 터치를 누르면 가벼운 진동과 함께 스마트폰 앱 전환 모드가 열리는데요. 여기서 여태 열었던 앱 목록을 지울 수도 있고, 이전 앱으로 돌아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홈 화면으로도 돌아갈 수 있지요.

  이렇게 앱 전환을 홈 버튼 대용으로 쓰게 된 이유는 아이폰 시리즈 특유의 홈 버튼 문제도 있습니다. 아이폰을 3Gs부터 쓰다가 아이폰5로 넘어갔는데요. 5s를 쓰기 전까지 홈 버튼이 잘 안눌리는 문제가 고질적으로 있어서 웬만하면 홈 버튼을 누르지 않는 게 습관이 되었습니다.


  여태까지 홈 버튼을 누르지 않으려면 손쉬운 사용에서 지원하는 어시스티브 터치(Assistive Touch) 기능을 활용하는 수밖엔 없었습니다만, 3D 터치가 생기면서 이로도 홈 버튼을 대신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3D 터치를 활용하는 방법은 무척 유용하지만, 오른손으로 아이폰을 쥐고 있으면 활용하기 어려운 점이 단점입니다. 3D 터치 감도를 조절해 조금 쉽게 불러올 순 있지만, 왼손보다는 불편합니다.


2) 커서 전환하기
  글씨를 입력하면서 커서를 옮길 때도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아이폰은 액정에 표시되는 키보드를 이용하기 때문에 오타가 잦은 편인데요. 특히 글씨 중간에 오타가 생겨서 한 단어를 모조리 지우는 건 꽤 불편한 일입니다. 그렇다고 커서를 제대로 맞추기도 쉽지 않고요.



  그러나 3D 터치가 적용되면서부터 좀 달라졌습니다. 글씨를 쓰는 도중 키보드에서 3D 터치를 누르면 커서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습니다. 일종의 트랙패드를 쓰는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요. 이 기능을 활용해 글씨를 쉽게 수정할 수 있습니다.


3) 픽앤팝
  인터넷이나 몇 가지 앱에서 활용하는 픽앤팝(Peek and Pop) 기능도 제가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3D 터치 기능입니다. 목록에 있는 제목을 길게 누르면 작은 창이 뜨면서 내용을 미리 볼 수 있는데요. 여기서 화면을 위로 밀어 올려 다른 활동으로 이어갈 수 있습니다. 아니면 그대로 좀 더 세게 눌러 바로 작은 창으로 이동할 수 있고요.


  짧게는 메시지 목록에서 내용을 바로바로 확인할 때부터 인터넷 게시판 글을 훑어볼 때, 인터넷에 달린 각주를 볼 때도 유용하게 쓸 수 있습니다. 인터넷 링크를 누를 때 원래 보던 화면으로 돌아가는 것도 귀찮고, 가볍게 훑어볼 때는 픽앤팝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네요.




  소개해드린 기능 외의 3D 터치 기능은 잘 쓰지 않습니다. 대표적으로 앱을 세게 눌러 특정 기능을 바로 실행하는 기능이 대표적인데요.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어떤 앱이 지원하고 어떤 앱이 지원하지 않는지 확인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몇몇 앱은 지원한다는 건 알고 있지만, 그럴 바에야 바로 앱을 실행해서 해당 기능을 실행하는 게 빠르더라고요.

  개인적으로는 아직도 3D 터치가 참신한 기능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하는 방법을 바꿔놓을 수 있으리라 생각하기 때문인데요. 다만, 학습해야 할 내용이 많아서 직관성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점. 그리고 아직 일부 앱만 지원하는 점 등 보완해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다른 기능도 마찬가지겠지만, 손에 익은 후 무척 유용하게 쓰는 기능입니다. 없어지면 아쉬운 기능이 되어버렸는데요. 지원하는 앱도 늘어나고, 좀 더 다듬어진다면 더욱 유용하리라 생각합니다. 간단히 정리해보았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용에 참고하겠음 ㅋㅋ
    • 손에 익으면 참 좋긴 합니다!
      익기가 어려워서 그렇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