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Tech/Etc...2014/01/03 06:30

  아이패드 에어 케이스 중 하나인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에 대한 글입니다. 추천할 만한 케이스라고 생각하는데요. 어떤 점이 그런지 직접 확인해보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레이니아입니다. 오늘은 아이패드 에어 케이스 중 하나인 쉴드쉬어 매트케이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어쩌다보니 벨킨 케이스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게 되네요. 아이패드 에어가 이전과 다른 규격으로 나오면서 많은 업체에서 새로이 케이스를 제작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 시장이 그리 크지 않다보니 추천할만한 케이스가 많이 없고, 또 신뢰도의 문제도 있으므로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회사의 제품을 구매하기가 많이 조심스러운데요. 그래서 찾게 되는 믿음의 벨킨 케이스 되겠습니다.

  사설은 줄이고 곧바로 제품을 직접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 패키지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입니다. 예전에 아이패드에서 유행하던 케이스가 있었으니 하나는 ‘에어자켓’이고, 하나는 벨킨의 ‘스냅쉴드’였습니다. 비록 스냅실드 케이스가 ‘크랙쉴드’라는 오명으로도 불리긴 했었고, 저 역시 그 저주에서 피할 순 없었지만, 2년 가까이 만족스럽게 쓰던 케이스였는데요.

  이를 이은 쉴드쉬어 매트케이스역시 스냅쉴드와 비슷한 역할을 해주리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벨킨)


  벨킨 브랜드는 지난번에 이어서 두 번째로 살펴보는데요. 예전에도 종종 애용하던 브랜드였고 지금도 그 신뢰도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평균은 넘는 성능을 보여주는 브랜드로 제 머릿속에 남아있습니다.

(아이패드 에어 용)


  For NEW iPad라고 적혀있습니다. 아이패드 에어에 맞는 사이즈이므로 구형 아이패드와는 호환되지 않습니다.

  케이스를 보면 살짝 투명한 느낌이 드는데, 실제로 케이스를 씌워보면 뒷면이 비치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이는 의도한 효과로 보이며, 애플 마크가 보여서 사용하시는 분들이 다들 좋아하시더라고요.

  그럼 패키지 상자를 열고 실제 제품을 살펴보겠습니다. 상자를 열어도 별다른 구성품은 없습니다. 본체가 고작인데요.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


  살짝 투명한 재질로 되어있으며 ‘매트케이스’라는 이름답게 겉면은 살짝 매트한 느낌입니다. 눌러보면 어느 정도 휘어지는 것을 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쉽게 아이패드 에어에 장착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직접 아이패드 에어에 장착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냥 네 꼭짓점에 맞추어 눌러주면 자연스럽게 들어가는데요. 의외로 케이스를 장착하고 나면 단단하게 고정되어 빼내기가 생각보다 어려웠습니다. 그만큼 잘 체결되는 것으로 생각하면 되겠지요?

(살짝 측면)


  정면에서 보면 테두리에 살짝 돌출된 부분이 보일 뿐, 아이패드 에어가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디자인을 해치지 않습니다. 위 사진은 측면에서 살펴본 사진인데요. 어떠세요? 마치 한몸처럼 일체화된 디자인을 보여줍니다.

(후면)


  살짝 투명한 제품이다 보니 아이패드 에어의 뒷면이 비치는데요. 저는 완전히 가리는 것보다 이렇게 비치는 게 제품의 아이덴터티도 살리고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의견은 저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사용자가 그렇게 느끼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고요.

(깔끔하게 처리)


  노출되어야 할 부분은 깔끔하게 처리되어있습니다. 그래서 버튼을 누르거나 스위치를 조작할 때 전혀 불편함을 느끼지 않아요.

(스피커 및 라이트닝 케이블)


  스피커가 하단으로 이동하면서 이렇게 처리가 되었더라고요. 크게 문제 되진 않지만 노출되는 부위가 넓은 만큼 살짝 주의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벨킨 마크)


  벨킨 마크는 다음과 같이 있고요. 그리고 주의하셔야 할 부분이 아이패드 에어의 좌측은 위 사진처럼 뻥 뚫려있습니다. 이는 스마트 커버를 부착하기 위한 부분으로, 스마트커버를 붙이지 않으실 거라면 이 부분도 조금 조심히 다뤄주셔야 합니다.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의 장점을 꼽아보자면 우선 필름을 제외한 보호수단 중에서 비교적 가벼운 편에 속한다는 점을 꼽을 수 있습니다. 물론 어느 정도 무거워지므로 아이패드 에어의 장점을 가립니다만, 그래도 개중에서 가벼운 편이에요.

  그리고 스마트커버와 호환할 수 있게끔 제작되어있어 스마트커버와 병행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을 들 수 있습니다.

  단점은 아이패드 에어의 장점인 무게를 살짝 감소시킨다는 점. 그리고 2만원 후반에 이르는 가격대 정도를 꼽을 수 있겠네요. 아직 사용한 지 오래되지 않아서 케이스의 내구성까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만…

  그래도 아이패드 에어를 쓰면서 추천할만한 조합이 오늘 소개해드린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 + 정품 스마트커버인데요. 다른 부분에 대해선 다시 다른 글을 통해서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오늘 글은 여기까지고요. 지금까지 벨킨 쉴드쉬어 매트케이스 후기의 레이니아였습니다. :)





Posted by 레이니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응

    구매처를 알 수 있을까요ㅜ?

    2014/03/13 01:0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