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오디오(Audio)

5만원 미만의 추천 이어폰 - 디락 플러스 mk2


이른바 막귀라는 무던한 취향 덕에 음악을 들을 때 큰 스트레스는 없지만, 일 때문에 가끔 완전히 새로운 음향 기기를 써봐야 할 때는 당혹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많이 써봤으니 추천해 달라는 요청을 들을 때도요. 그래서 음악을 좀 세심하게 들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그래도 제가 몇 가지 추천하는 음향 기기가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디락 플러스 mk2도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이어폰인데요. 인터넷에서 ‘핫한’ 이 디락 플러스 mk2를 써봤습니다.




디락 이어폰


디락(Dirac) 시리즈에는 있는 기존에 볼 수 없던 드라이버를 탑재했습니다. SF드라이버라는 녀석으로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발음체인 다이나믹 드라이버(Dynamic Driver, DD)밸런스드 아마추어(Balanced Armature, BA)와는 또 다른 형태라고 보시면 되는데요. 이 발음체를 넣은 디락 시리즈는 음향 및 IT 커뮤니티를 통해 알음알음 소개되며, ‘아는 사람은 아는’ 이어폰으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드라이버의 원리는 이미 개발자인 이신렬 박사가 친절히 소개하고, 다시 이를 푼 콘텐츠들이 있으니 설명은 넘어가고요.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기반으로 기존의 한계점을 보완했다는 정도만 아시면 될 것 같습니다.



|디락은 유통사에서 가격관리를 철저히 하는 제품으로도 유명합니다.


가격은 모든 이어폰이 5만원 미만으로 설정돼 저렴하면서도, 비슷한 가격대의 이어폰에선 보기 드문 이어폰이라는 게 중론입니다. 저도 일하면서 몇몇 제품을 간단히 체험해봤는데, 만족스럽더라고요.


디락, 그리고 디락 플러스가 있으며 플러스가 붙는다고 더 뛰어나거나 하진 않습니다. 튜닝이 조금 차이가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디락은 대중적인 느낌이라면, 디락 플러스는 한층 플랫한 느낌으로 튜닝됐고요.



디락 플러스 mk2

디락 플러스 mk2는 기존 디락 플러스 일부분을 개선한 버전입니다. 디락플라스의 해상력과 플랫한 음색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디자인과 일부 문제점을 개선한 버전이라고 하는데요. 제품을 살펴보면서 어떤 점이 달라졌는지 정리해보겠습니다.




패키지는 작고 담백합니다. 5만원, 아니 정확히는 4만원이 채 안 되는 이어폰의 패키지로 딱 알맞습니다. 괜한 과포장 없이 필요한 것만 딱 들어있는 느낌인데요. 구성품은 이어폰 본체, 그리고 크기에 맞는 이어팁입니다.




디락 플러스 mk2가 되면서 이어팁 재질이 바뀌었다고 하는데, Orza 이어팁이라고 하네요. 설명서에 보면 이어폰 제원이 상세하게 나와 있어 폼팁으로 바꿀 수도 있습니다. 컴플라이 폼팁 T500으로 꼭 알맞게 바꿀 수 있습니다. 설명서에 나온 대로 조금 깊게 넣어주면 됩니다.



|가지고 있던 컴플라이 폼팁 T500을 이용했습니다.


유닛의 디자인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케이블인데요. 기존 디락 플러스의 케이블이 트위스트 방식이었다면, 디락 플러스 mk2는 일반 케이블로 바뀌었습니다. 트위스트 방식이 터치노이즈가 덜하다는 장점은 있었으나 풀어짐 문제가 생겨 이용자들이 계속 고통받았거든요.


이 문제를 계속 개선한다고 했는데, 만족스럽진 않은 모양이에요. 결국 일반적인 모양으로 회귀했습니다.




플러그의 모양도 ㄱ자에서 1자로 바뀌었습니다. 상대적으로 ㄱ자가 단선의 문제에선 안전하겠으나, 다양한 기기와 연결할 때의 호환성을 개선한 변경이라고 합니다.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부분이고, 저는 이 부분에 큰 불만이 없어서 덧붙일 말은 없네요.


아, 리모컨 버튼과 마이크는 음악을 감상하는 본래의 목적과 맞지 않아 삭제했다고 합니다. 디락 플러스 mk2가 가정하는 이용자가 실내에서 음악을 감상하는 이용자라서 여기에 집중한 모습을 보이는데요. 이후 마이크와 리모컨을 탑재한 모델도 판매할 예정이라고 하니 기대해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디락 플러스 mk2로 음악을 듣다


제가 아이폰X을 쓰는 관계로 음악을 들으려면 라이트닝 to 3.5mm 오디오 컨버터가 필요합니다. 사실 이래서 주로 쓰는 이어폰이 거의 무선(에어팟)인데요. 뛰어난 음질이 과연 이런 불편함을 상쇄해줄지 기대하며 음악을 들었습니다. 이번엔 정말 '제 거'라고 부를 수 있는 이어폰이니까요.


음색은 확실히 플랫합니다. 플랫하다고 해서 특징 없이 밍밍할까 걱정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전체적인 해상도가 뛰어나 전혀 그런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열화가 생기지도 않고요. 5만원 미만의 이어폰에서 이런 소리라니, 조금 감동해도 되는 거겠죠?




문제가 없진 않습니다. 좌우 밸런스. 이건 디락 시리즈의 무슨 숙명같은 문제인데요. 제가 일 때문에 만나본 디락 시리즈 샘플 중 몇몇 제품은 좌우 밸런스가 안 맞는 문제가 '제법' 있었는데, 이번에 돈 주고 산 제품도 좌우 밸런스가 안 맞습니다.


심지어 처음 연결 하자마자 발생한 문제가 아니라 며칠 쓰다가 자연스레 발생한 문제라는 게 무섭네요. 무슨 타이머 달아놓은 것도 아니고... 아이폰X이라 밸런스를 조절하기도 쉽지 않고, 총체적 난국입니다.




물론 좌우 밸런스가 맞지 않으면 제품 불량으로 교환할 수 있습니다. 다만, 가격이 어떻든 간에 QC는 제대로 돼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현재 교환 신청을 해둔 상태며, 결과는 돌아오는 대로 보충하겠습니다.




정리하자면 악몽 같은 좌우 밸런스 문제만 없다면 가성비로, 그리고 성능으로 추천하고 싶은 이어폰입니다. 저는 디락 mk2와 디락 플러스 mk2 중에선 취향상 디락 플러스 mk2의 손을 들고 싶어요.


앞으로도 5만원 미만의 유선 이어폰을 찾으신다면 전 두말하지 않고 이 제품을 추천하겠습니다. 물론 쿼드비트나, LG B&O 번들, 삼성 akg번들도 매력적입니다만, 지금은 디락의 손을 들어주고 싶네요. QC만 제대로 된다면요. QC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