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6S는 괴로워, 아이폰 6S 내구성 테스트 소식


  아이폰 6S 출시 후에 여러 내구성 테스트가 있었습니다. 각양각색의 테스트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이번 포스트에서는 도전 정신 넘치는 실험을 정리해보았습니다.


  레이니아입니다. 드디어 25일 아이폰 6S와 아이폰 6S 플러스가 출시했습니다. 아이폰 6S를 기다리던 소비자에게 꿈 같은 날이었을 텐데요. 국내에서도 많은 분께서 해외 원정을 하셔서 사오시더라고요... 그 열정이 부럽습니다. 그리고 구매력도요...

  출시 첫날에는 으레 아이폰 6S에 관한 내구성 테스트가 소개되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몇몇 아이폰 6S에게는 출시일이 악몽 같은 날이었을 텐데요. 그래서 출시 첫 날 아이폰 6S가 당한 혹사를 모아보았습니다.



1. 휘어지고

  지난 아이폰6 출시 당시에 아이폰에 힘을 주면 휘어진다는 소식이 알려져 큰 논란을 낳았죠. 이름하여 ‘벤드게이트(Bendgate)’인데요. 아이폰 6S도 마찬가지인지 확인해보는 동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폰폭스(FoneFox)에서는 유튜브를 통해 지난 아이폰 6 출시 때와 같은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아이폰 6 때와 마찬가지로 사람의 힘으로 아이폰 6S을 휘려고 했습니다.(아이폰 6 때와 마찬가지로 사람의 힘으로 아이폰 6S을 휘려고 했습니다.)


  아이폰 6S는 아이폰6 때보다 강한 7000 시리즈 알루미늄을 채택했으며, 힘이 가해지는 약한 부분을 보강했습니다. 그래서 아이폰 6S는 아이폰 6보다 튼튼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동영상에서 혼자 아이폰을 휘었을 때는 거의 휘지 않았으나, 사람 한 명이 더 붙어 성인 남성 두 명이 힘을 가하자 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일반적인 상황에서 성인 두 명이 온 힘을 다한 힘이 아이폰 6S에 쏠릴 일은 없으니 벤드 게이트에 관한 문제는 개선되었다고 봐도 되겠죠?


2. 떨어뜨리고

  테크스마트(TechSmartt)에서는 아이폰 6S와 아이폰 6S 플러스를 같은 높이에서 떨어뜨리는 실험을 선보였습니다. 일상생활에서 떨어뜨리는 상황을 고려해 주머니 높이에서, 전화를 받는 귀 높이에서, 머리 높이 위에서, 마지막으로 의자를 밟고 올라가서 아이폰 6S와 아이폰 6S 플러스를 떨어뜨렸습니다.

충격 때문에 아이폰 6S 액정 유리가 부서진 모습 (충격 때문에 아이폰 6S 액정 유리가 부서진 모습 )


  그결과 머리 높이에서 떨어뜨린 아이폰 6S의 전면 유리가 파손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다행히 유리는 부서졌지만, 아이폰 6S는 정상적으로 쓸 수 있었는데요. 이와 다르게 아이폰 6S 플러스는 의자를 밟고 올라간 높이에서 떨어뜨렸으나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실험 결과를 보면 아이폰 6S 플러스가 더 튼튼하다는 것을 알 수 있으나, 통제된 환경에서 일어난 실험이 아니므로 속단하긴 어렵겠습니다. 그래도 테두리도 큰 흠집 없는 모습을 보여서 이번에야말로 생폰으로 써볼까... 하는 생각을 하게 하더라고요.


3. 분해하고

  아이픽스잇(iFixit)은 아이폰 6S을 분해하는 리뷰를 공개했습니다. 예상했던 모습인데요. 아이픽스잇의 리뷰에서는 애플 키노트에서 공개한 제원과 내부 구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 6S를 분해한 모습(아이폰 6S를 분해한 모습)


  많은 분이 궁금해하셨던 램은 2GB인 것으로 확인했으며, 배터리 용량은 기존 아이폰 6 보다 소폭 줄어든 1,715mAh로 나타났습니다. 아마 탭틱엔진 때문에 그런 게 아니라 추측하는데요. 여기에 저장 공간은 도시바(Toshiba)의 낸드 플래시(NAND Flash)를 넣었다고 합니다. 16GB, 64GB, 128GB의 세 종류가 있고요.


4. 물에 집어넣고

  테크소스(TechSource) 유튜브에서는 아이폰 6S를 물에 집어넣고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를 확인했습니다. 약 5분간 아이폰 6S를 물에 넣고 꺼낸 후 만져본 결과 화면 터치나 3D 터치는 문제없음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방수(Waterproof) 제품이 아닌데도 굳이 넣어보는 걸 보면 실험 정신이 뛰어나다고 해야 하는 건지 잘 모르겠네요.

물에 들어간 아이폰 6S(물에 들어간 아이폰 6S)


  라이트닝 케이블이나 이어폰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는 나오지 않아서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일상생활에서 도움이 되겠다는 건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한술 더 뜬 실험이 있었습니다.

  테크랙스(TechRax) 유튜브에서는 심지어 끓는 물에 넣는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끓는 물에 들어간 아이폰 6S(끓는 물에 들어간 아이폰 6S)


  채 10초를 견디지 못하고 액정이 검게 변하며 아이폰 6S가 아무런 반응이 없는 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나중에 꺼내어 냉장고에 식힌 후 다시 꺼낸 아이폰은 외관 상태가 나빠졌고, 전원은 들어왔으나 온도 경고가 뜨는 등 정상적으로 보이진 않네요.



  아이폰의 여러 내구성 실험은 소비자에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으므로 꽤 유익합니다. 하지만 개중에는 너무 극단적이라서 단순히 자극적인 정보만 제공하려는 데 그치는 것도 많은데요. 잘 가려서 보시면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저는 한 대 구하고 싶은데, 외국에서는 던지고, 구부리고, 물에 넣고, 끓이고 하니까 좀 부럽고 짜증 나긴 하네요.

  그리고 아이폰 6S라는 걸 강조하기 위해 여러 실험의 희생양이 대부분 로즈골드인 것은 안타까운 일입니다. 간단히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