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맘대로 살펴보는 LG G5 디자인과 색상

Posted by 레이니아
2016.04.08 06:30 IT/- 안드로이드(Android)


  LG의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LG G5를 만져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모든 색을 골고루 만져볼 수 있었는데요. 그래서 전체적인 디자인과 모든 색을 두루 살펴보는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레이니아입니다. 지난 31일 드디어 LG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G5가 출시했습니다. 인터넷에는 LG G5 개봉기가 속속 올라오고 있는데요. 그에 발맞춰 저는 앱서랍을 되살리는 방법을 올렸습니다만, 역시 올라오기가 무섭게 인터넷 어디론가 밀려가 버렸더라고요… 침울.


  그래서 오늘은 조금 뜬금없는, LG G5 디자인과 색상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저는 LG G5를 출시하기 전에 색상별로 만져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깔끔하게 사진도 좀 찍어두고, 만약에 제가 LG G5를 산다면 어떤 색을 살지 고민해봤는데요. 요모조모 만져본 일종의 첫인상을 정리해봤습니다.




LG G5 디자인 살펴보기


  이번 LG G5는 핑크, 실버, 골드, 티탄의 네 가지 색상으로 출시했습니다. 전통적인 색상에서부터 참신한 색상까지 골고루 선택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확실히 과거보다 스마트폰도 점차 알록달록해지고 여러 형태의 디자인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피처폰을 쓰던 시절에도 알록달록한 여러 디자인의 기기가 나왔던 것처럼요.


  우선 가장 왼쪽에 있는 핑크를 중심으로 LG G5의 전체적인 디자인을 먼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LG G5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듈’이라는 개념을 채택했다는 점입니다. 플래그십 스마트폰 중 배터리 교체를 지원하는 모델인 LG G5는 커버를 벗기는 게 아니라 하단을 완전히 분리할 수 있는데요. 이 하단에 다른 부품을 연결해 다른 기능을 하도록 할 수 있습니다. 이를 모듈식이라고 부르고요. 최근 모듈과 관련된 기술이 선을 보이는데, 그 흐름에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단순히 제품 디자인만 놓고 보자면 여태 LG 스마트폰의 흐름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엿보입니다. 전체적으로 동글동글한 인상을 갖추고 있다는 점인데요. 전면 유리까지 곡률을 넣어 전체적으로 부드럽게 잡히는 특징을 갖췄습니다. 저는 예전, 그러니까 옵티머스 LTE2나 프라다 시절의 각진 디자인이 훨씬 매력적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만, 이건 취향의 문제겠지요.



  하단 부분은 완전히 분리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스피커와 USB C타입 단자, 마이크가 있습니다. 여기서도 동글동글한 디자인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뒷면에는 듀얼 카메라와 전원 버튼 및 지문인식 센서가 있습니다. LG G5에서도 통신사 로고가 사라졌는데요. 아무래도 로고가 많이 없는 편이 훨씬 깔끔하기에 저는 이런 디자인의 변화가 마음에 듭니다. 아래 모듈의 경계선이 보이네요.



  이번 LG G5에서는 후면 카메라에 듀얼 렌즈를 탑재했습니다. 이를 통해 78도와 135도의 카메라를 골라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두 카메라는 화각도 다르지만, 화소도 조금 다릅니다. 일반 78도 카메라는 1,600만 화소, 135도 광각 카메라는 800만 화소입니다. 그래서 사진 결과물을 비교해보면 두 카메라의 사진 품질은 좀 차이가 있습니다.


  이 듀얼 렌즈는 V10에 첫선을 보인 건데요. V10에서는 셀피(Selfie)에 초점을 맞춰 전면 카메라에 두 개의 렌즈를 넣었는데, G5에서는 위치를 바꿨습니다. LG G5 UI 상에서 확대와 축소를 통해 자동으로 렌즈를 선택할 수 있게 만들었는데요. 이건 꽤 편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G4 때까지만 하더라도 뒷면에 전원 버튼과 볼륨 버튼을 모두 집어넣었는데, G5에서 볼륨 버튼은 다시 옆면으로 이동했습니다. 지문인식 센서는 넥서스 5X에서도 써봤기에 익숙하고, 또 편리하다고 생각합니다. 전원 버튼도 여기 있다는 건 전 좀 생소했는데요. 사람에 따라 호불호는 나뉘리라 생각합니다.


  전원 버튼을 누르지 않고 지문인식 센서에 저장한 지문만 가져가면 자동으로 휴대폰 잠금이 해제되기에 전원 버튼을 누를 일이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옆면에는 볼륨 조절 버튼과 모듈 착탈 버튼이, 그리고 유심 및 마이크로 SD 슬롯이 있습니다.



  삼성 갤럭시 S7 시리즈는 길쭉한 슬롯이었는데, LG G5는 넓적한 슬롯이네요. 마이크로 SD카드와 나노 유심이 들어갑니다. 슬롯을 여는 핀 크기는 넥서스 시리즈와 같이 얇은 핀입니다. 아이폰 유심 슬롯 여는 도구로 확 밀어버리면 옆면이 긁힐 수도 있으니 조심하세요. 새로 개통하시면서 그럴 일은 아마 없겠지만요.



  옆면의 모듈 착탈 버튼을 눌러서 모듈과 배터리를 꺼낼 수 있습니다. 배터리는 모듈 부분에 고정 부분이 있어서 모듈을 바꿔주기 위해선 배터리까지 분리해줘야 합니다.



  배터리는 또 노란색이라서 눈에 훅 들어오네요. 모듈을 꺼낼 때 볼 수 있기 위함이겠죠? Life is good when you play more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습니다. 지난 MWC 때 LG 전자가 소개한 G5의 제품 철학이자 모바일 브랜드의 슬로건이기도 합니다.


LG G5, 어떤 색이 마음에 드세요?


  그럼 네 가지 색을 하나씩 살펴볼게요. 핑크 색상은 위에서 꼼꼼하게 살펴봤으니 따로 살펴보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요. 화이트 밸런스를 맞춰서 촬영했습니다만, 실제로 보는 것과는 조금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핑크 색상은 기대했던 것보다 예쁩니다. 핑크가 가장 재고가 많이 남는다고 하는데 제가 예상했던 결과와 좀 달라서 놀랐습니다. 제 주변 여성분은 모두 핑크 색을 선호하셨습니다. 그래서 사진을 찍어도 핑크가 가장 예쁘게 나오는 것 같고요. 남자라면 핑크…를 떠나서 가장 마음에 드네요.



  가장 먼저 티탄입니다. 검은색에 대응하는 색인데, 검은색과는 분명히 다른 느낌이 들지요? 따로 그라데이션이 들어가거나 하진 않아서 언제나 같은 색상입니다. 약간 짙은 갈색의 느낌이 드네요. 이는 밝은 사진이라서 그렇고 또 어두운 곳에서는 짙은 회색의 느낌도 듭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완벽한 검은색을 좋아해서 LG G5의 티탄 색은 썩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완전히 검은색이면 이너베젤과도 잘 어울려 화면 집중력이라도 좋아졌을 텐데… 티탄은 애석하게도 그렇지 않더라고요. 처음에 어떠한 색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가장 먼저 보고 싶은 색이었는데, 실제로도, 사진으로도 그리 예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이와 대응하는 실버도 역시 전통적인 색상입니다. 흰색 종류의 밝은색을 좋아하신다면 실버는 아마 좋은 선택지일 텐데요. 색이 튀지 않고 때에 따라선 조금 밋밋하다는 인상을 주기 쉽지만, 그 말인즉슨 어디서든 무난한 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는 검은색 계통을 좋아해서 그런지 썩 호감 가는 색은 아니었어요.



  하지만 어디서든 무난한 색을 찾으신다면 실버 색상이 좋습니다. 제 기준에서 네 개 색상 중 굳이 순위를 매기자면 2위는 줄 수 있을 것 같아요. 깔끔하고 밝은 느낌을 줍니다.



  마지막으로 골드 색상입니다. 아이폰 5s 때 골드 색상은 처음 만져봤는데요. 아, 생각해보니 그 전에도 갤럭시 골든 같이 금색이 쓰인 제품은 몇 있었습니다. LG G5의 골드도 나쁘진 않지만, 제게는 좀 칙칙해 보이는 느낌이 듭니다. 색을 너무 많이 칠한 금색 같다고 하는 게 나을까요?



  제가 만져본 제품에서 골드 색상은 약간의 유격과 단차가 있었습니다. 대량 생산하는 제품의 특성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고요. 아마 새 제품은 별문제가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저게 꽉 누른다고 고정되는 성질이 아니라, 모듈 부분을 잡는 부분이 낡으면 생길 수 있는 문제로 보입니다. 제품마다 약간의 유격은 있을 수 있다고 봅니다. 그게 이용자의 허용범위 이내인가가 문제겠지요.



  모듈 버튼을 누른다고 모듈이 날아가거나 하진 않지만, 찰칵하고 모듈을 빼는 손맛이 은근하네요. 자꾸 손이 갈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문득 호기심이 들어서 실험해봤는데요. 당연한 결과지만 모듈을 바꿔 끼워도 정상작동합니다. 아래 모듈 따로 팔면 믹스매치를 시도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믹스매치도 사진으로 담아놨는데, 이건 다른 포스팅에서 선보이도록 하겠습니다.




  제품 제원에 관해 적지도 않았는데 양이 상당하네요. 네 가지 색상을 줄 세워 보자면 핑크-실버-골드-티탄 순으로 꼽고 싶습니다. 이건 제 취향에 따른 기준이니까요. 동의하지 않으실 분도 있을 것입니다.



  작년에는 가죽 재질을 활용한 LG G4를 선보이고, 올해는 다시 유니 메탈의 LG G5를 선보였습니다. LG 전자의 플래그십 모델 중 완전 금속으로 만든 제품은 LG G5가 처음인데요. 금속의 단단한 만듦새와 특유의 동글동글한 디자인이 돋보였습니다.


  이와 별개로 모듈도 함께 써볼 수 있었는데요. 모듈과 믹스매치 같은 디자인과 색에 관한 이야기는 이어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색상이 가장 마음에 드시나요? 그럼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LG G5 최적의 색조합은?↑ LG G5 최적의 색조합은?




· 관련 포스트 및 링크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6.12.30 17:19
    비밀댓글입니다
    • 출처를 밝힌 단순 인용은 괜찮습니다.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