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노트북, 이정도는 만들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 서피스 북 2(Surface Book 2) 만나보기


근래에 봤던 PT 중 인상 깊던 PT를 꼽자면 전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북 공개 때를 꼽겠습니다. 서피스 프로 시리즈로 윈도우 태블릿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젖힌 마이크로소프트. 새로이 낸 서피스 북은 이제 전통적인 노트북(랩탑) 폼팩터를 채용할 줄 알았거든요.


그랬던 서피스 북의 모니터 부분이 딱! 분리되던 모습이 얼마나 놀랍던지요. 연출까지 완벽해 새벽에 라이브로 시청하다가 소름이 쫙! 돋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랬던 서피스 북이 두 번째 모델인 서피스 북 2를 내놓고, 한국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출시를 앞두고 서피스 팬 파티라는 이름으로 제품을 먼저 만나볼 기회가 있어 여길 다녀왔습니다.




서피스 팬 파티(Surface Fan Party)

이번 행사의 이름은 서피스 팬 파티. 서피스 시리즈의 팬을 위한 파티의 의미로 진행한 행사입니다. 그래서인지 곳곳에 서피스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놨더라고요. 서피스 북 2와 함께 기존에 나온 서피스 프로나 서피스 랩탑을 볼 수 있는 곳도 있었습니다.


저는 서피스 랩탑을 이미 한 대 사서 쓰고 있던 터라 익숙한 기기와 함께해 더 반가웠습니다. 




전체적으로 '파티'라는 이름답게 가볍게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고요. 테이블마다 서피스의 강력한 기능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곳이 있었습니다.


평소에 접하기 힘든 다양한 분야를 서피스 제품군으로 척척 해내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는데요. 직관적인 UI를 바탕으로 디제잉(DJing)을 해보거나, 새롭게 추가된 오피스 기능을 이용해 3D 프리젠테이션 만들기. 캘리그라피 체험과 포르자 호라이즌3 체험존이 있었습니다.




휴대성과 성능, 안정적인 폼팩터 중 어느 것을 추구하느냐에 따라 서피스 제품군 중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는데요. 이번 체험존에서는 이렇게 서피스를 십분 활용해 다양한 활동을 하시는 분의 전문성을 살짝 체험할 수 있던 행사였던 것 같습니다.



|묘하게 재미있어 보이던 비트 만들기


서피스 펜은 다양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는 호환성, 그러면서도 4,096단계의 필압을 지원해 터치로 직관적인 조작을 지원한다는 점은 다양한 작업을 할 때 최적의 효율을 가져다주는데요. 서피스로 음악 비트를 만드는 과정을 옆에서 보다 보니 '나도 해볼 만 하겠는데?' 하는 생각이 들 정도더라고요.


펜으로 뚝딱뚝딱하니 어느새 그럴싸한 음악이 나오는 모습은 참 신기했습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아무래도 퍼포먼스에 집중한 체험이다 보니 이 기본지식을 오롯이 제 거로 가져간다기보다는 '이런 것도 할 수 있다'에 초점을 맞춰, 깊이 있게 볼 순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서피스 펜이었습니다. 위 사진은 파워포인트인데요. 파워포인트 화면에 서피스 펜으로 쓱쓱 글씨를 썼는데 뭔가 그럴싸한 글씨가 나오네요. 서피스 펜의 강력한 필압, 그리고 이를 소프트웨어에서 훌륭히 받쳐준 덕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전문 캘리그라피 클래스에서는 직접 도전해보는 것도 있지만, 현업에 있는 작가분들이 직접 문구를 받아 스마트폰용 바탕화면으로 만들어 주시더라고요. 그래서 가장 인기 있고 바쁜 곳이었습니다. 저도 그럴싸한 걸 만들어보고 싶었지만... 금손의 세계는 너무나 멀군요.



서피스북2 살펴보기

이날 행사의 백미는 뭐니뭐니해도 서피스북 2 겠죠. 서피스 북1 때도 국내 출시를 간절히 기다려왔지만, 무산됐던 터라 이번 서피스 북 2의 출시 소식이 더 반가웠는데요. 특히 전작보다 성능이 대폭 개선되고, 15인치 제품군이 새롭게 생기면서 강력한 작업을 원하시는 분께 매력적인 선택지로 태어났습니다.





그 강력한 성능을 엿볼 수 있던 부분이 포르자 호라이즌3 체험이었는데요. XBox 컨트롤러와 연결해 실감 나는 레이싱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최대 8세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에 16GB RAM, 1TB 저장공간을 갖추고, 외장 그래픽 카드로 GTX 1060까지 탑재한 성능은 현존하는 다른 기기와 비교했을 때 전혀 부족함이 없습니다.




더군다나 이렇게 화면을 딱! 분리할 수 있고, 그 자체로 13.5인치 혹은 15인치 태블릿으로 쓸 수 있다는 점은 다른 폼팩터와 다른 서피스 북만의 특별한 장점이라 할 수 있겠죠?


13.5인치급 태블릿만 봐도 광활한 화면에 놀라는데, 15인치 태블릿이라니... 어떻게 쓸 수 있을지 감이 바로 오진 않네요. 부족한 창의력으로 당장 떠오르는 건 그림 그리기나 논문에 주석 달기 정도지만, 아마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무궁무진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주변에서 서피스 북을 쓰시는 분이 있어 서피스 북 자체가 낯설진 않았지만, 특유의 힌지 디자인과 단단한 만듦새는 만질 때마다 감탄하게 되네요. 벤치마크를 돌린다든지, 직접 워크스테이션 작업을 해본 것은 아니지만, 당장 이런저런 작업을 했을 때 막힘없이 돌아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키보드 마감도 칭찬을 얹고 싶네요. 저도 이동하면서 노트북으로 글을 많이 쓰는데요. 키보드를 누르는 맛이 있습니다. 디자인 일체감도 좋고 키감도 상당히 좋은 편이에요. 트랙패드는 생각보다 많이 안 쓰게 되네요. 서피스 펜을 이용해 직관적으로 터치를 하거나, 아니면 서피스 마우스가 워낙 잘 나와서 이를 함께 하게 돼서요.



서피스 북 2를 만나보는 방법

|마이크로소프트가 제시한 서피스 시리즈의 특징


견고한 폼팩터와 다재다능함을 갖춘 최고의 퍼포먼스 기기인 서피스 북 2. 서피스 북 2는 현재 예약판매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11번가에서 6월 5일까지 진행하는 예약판매에 참여하면 서피스 펜을 무료로 증정한다고 합니다.


또한, 포토 리뷰 작성한 고객을 대상으로 OK캐쉬백 5만 포인트를 증정한다고 하는데요. 그렇게 본다면 기본 금액에서 5만원 가량 할인받는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단, 기간은 6월 17일까지니 제품을 받으시면 잊지 말고 포토 리뷰를 남겨주세요.


참고 링크

서피스북 2 예약판매 사이트 바로 가기



가격은 13.5인치와 15인치로 나뉘고 제품 제원별로 차이가 있는데요. 최소 194만원에서 최대 399만원에 이릅니다. 비싸다 아니다 다소 논란의 여지는 있으나 분명한 점은 다른 모든 컴퓨터의 용도를 서피스 북 2가 함의할 수 있습니다. 모든 시스템을 서피스 북 2로 대체할 수 있는 만큼, 가치를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가격 판단은 조금 달라질 것 같아요.





처음엔 서피스 북 2의 공개 자리라고만 생각하고 갔는데, 직접 가서 즐긴 서피스 팬 파티는 '팬 파티'라는 이름답게 즐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습니다. 서피스 북 2를 비롯해 서피스 제품 전반에 관한 이야기도 나눌 수 있었고요.


참여자들이 모두 '서피스 팬'이라는 공통점도 있었기에 더 재미있게 구경하고 올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처럼 외부 활동이 잦고, 글, 사진, 영상 작업을 하는 사람에게는 매력적인, 조금 더 힘주어 말하면 '대안 없는' 제품이 되리라 생각했습니다.



"위 서피스 팬 파티를 소개하면서 소정의 원고료를 받았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