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액세서리(Accessory)

기어를 버린 워치, 삼성 갤럭시 워치 x 아이폰X의 첫인상


지난 삼성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노트9이 단연 주인공이었지만, 이에 못지 않게 화제를 모은 제품이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웨어러블 기기인 ‘갤럭시 워치’가 그 주인공입니다.  특히 이번 제품부터는 자사의 ‘기어(Gear)’라는 이름을 버리고 ‘갤럭시’라는 이름을 채택했는데요.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쓰고 있지 않은 지금. 아이폰 X와 어영부영 동거를 며칠 했습니다. 오늘은 첫인상을 중심으로 이 후기를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아이폰이랑 연결이 되네?

지난 기어 S3 때까지만 하더라도 삼성전자 웨어러블 기기는 아이폰과 연동할 수 없었습니다. 물론, 여기엔 애플이 폐쇄적이라는 것도 한 몫했죠. 삼성전자는 아이폰과 연동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를 약속했고, (생각보다 조금 오랜 시간이 지나) 호환 업데이트를 지원했습니다.




다행히 갤럭시 워치는 출시와 동시에 iOS와 연동을 지원합니다. 갤럭시 워치(Galaxy Watch)앱을 설치해 갤럭시 워치와 연결할 수 있습니다. 기존 S3 때 쓰던 앱과 같은 앱입니다. 앱을 받아 실행하면 약간의 연결 과정을 거쳐 갤럭시 워치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 워치에는 eSIM이 들어있는데요. 그래서 별도의 유심 카드를 넣지 않고도 독립된 번호를 부여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독립 기기로 통화도, 인터넷도 할 수 있었습니다.


제 주변에 기어 S3와 아이폰X를 쓰고 있는 분이 있는데요. 잠깐 정신을 놓으면 연동이 풀린다고 하소연을 하던 것과 달리 갤럭시 워치를 쓰면서 연동이 풀려 받아야 할 알림을 못 받거나 하진 않았습니다. 설정해둔 대로 알림은 척척 잘 오더라고요. 적어도 연동 과정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도 꽤 만족스러웠습니다.



세분화된 디자인


이번에는 여성 이용자를 위해 알을 더 작게 만든 여성용 버전까지 3가지 모델이 준비됐습니다. 저는 가장 큰 42mm모델을 선택했는데요. 개인적인 취향이 큼직한 시계라 선택했는데, 생각만큼 큰 느낌은 아니더라고요.


기어 S3 때와 비슷하면서도 또 다른 디자인을 채택했습니다. 디자인이라는 게 사람의 주관에 따라 결정되곤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기어S3 때 디자인이 좀 더 좋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블랙과 실버 혼합색상도 그렇고, 테두리에 숫자를 입혀놓은 점도 세련된 느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요.




갤럭시 워치에 별도의 크라운은 없습니다. 이전 화면, 홈 버튼 두 개가 있고 전면을 터치해 조작하거나 시계 테두리 다이얼을 돌려 메뉴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테두리 다이얼을 돌리는 감촉이 매끄러워 중독성이 좀 있네요.


기본적으로 다양한 워치 페이스를 지원하는데요. 여기에 갤럭시 워치앱을 통해 다양한 워치 페이스를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현재 스토어에 올라간 워치페이스가 기어 S3를 염두에 두고 제작한 게 대부분이라 좀 안 어울리는 게 많습니다. 테두리에 초침 표기가 돼있는 게 아쉽더라고요.




22mm 밴드를 바꿔끼울 수 있습니다. 이른바 '줄질'을 할 수 있는 점도 매력이겠네요. 기본 제공되는 우레탄 밴드는 제 취향은 아닙니다만, 다른 줄로 갈아끼우면 또 다른 매력을 발견할 수 있겠죠?




UI는 기어 S3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장점도 그대로, 단점도 그대로 계승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여러 가지 개선점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요. UI는 장기적으로 변화의 필요성이 보입니다. 단적으로 저는 스크롤이 무한이 돼야 한다고 봅니다. 이견은 있겠지만요.



옆구리를 쿡


웨어러블 기기가 제자리에 안착하려면 아주 미묘한 자리를 차지해야 합니다. 뭔가 꾸준히 착용자의 행동을 변화시켜야 하는데요. 대신 귀찮지는 않게 해야 합니다. 이 단순한 두 문장이 생각만큼 쉽지는 않습니다. 사람마다 반응 역치는 다르고, 성가심을 느끼는 정도가 다르기 때문인데요.




적어도 갤럭시 워치의 알림은 '생활을 건강하게 가꿔준다'는 의미가 있다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그래서 좀 귀찮더라도 최대한 알림에 적극적으로 반응하고자 했습니다. 내 삶을 비서처럼, 트레이너처럼 관리해주는 일일 테니까요. 건강 모니터링은 매일 움직임, 심박수부터 수면질 측정까지 다양한 정보를 수집해 제안해주기도 하죠.




아이폰X과 연동해 연결성이 불안하진 않을까 싶었지만, 끊김 없이 필요한 푸시는 바로바로 전달했습니다. 덕분에 아이폰X을 완전 무음 모두로 두면서도 필요한 연락은 바로바로 받아볼 수 있었습니다. 46mm 기준으로 최대 80시간까지도 쓸 수 있으니 착용 시간에 고민도 없었고요.





동시에 eSIM이 들어있어 별도의 회선을 연결해 전화, 문자를 지원하는 점도 장점이었습니다. 이는 다시 말해 스마트폰 없이도 단독으로 음악 재생 등 인터넷을 쓸 수 있다는 소리입니다.




입력 방식은 확실히 다른 스마트워치보다 매력적인데요. 천지인, 말해서 쓰기, 필기체 입력해서 쓰기 등 입력방식은 많은 고민 끝에 도출한 결과물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터넷 덕분에 할 수 있는 일이 대폭 늘어났는데요.그 놀라운 기능을 시계 하나에서 만나볼 수 있다는 사실이 아직은 무척 신기합니다.



뛰어난 갤럭시 워치는 kt에서

kt샵에서는 갤럭시 워치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행사가 9월 30일까지 eSIM 프로파일 다운로드 비용을 받지 않는 건데요. 약 2,750원 정도의 혜택지만, 9월 30일까지 신청한 누구나 받을 수 있는 혜택이니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led 후레시와 캠핑랜턴이 포함된 선착순 3천명에게는 갤럭시 워치 스페셜 에디션을 증정했습니다. 그밖에도 직영온라인 샵에서 구매했을 때, 블루투스 이어폰을 kt샵 한정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하니 이 시기를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갤럭시 워치의 특성상 갤럭시노트9과 연결하실 분이 많을 텐데요. 이 두가지를 모두 kt샵에서 사면 무선 충전패드와 BT Pen Plus를 사은품으로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eSIM 방식의 갤럭시 워치를 위해 kt에서는 전용 신규 요금제도 출시했는데요. 데이터투게더 Watch 요금제로, 데이터 250MB, 음성 50분, 문자 250건으로 1만1천원을 받습니다. 대신 모회선의 데이터, 음성, 문자를 공유할 수 있으니 데이터ON 요금제 같은 걸 쓰신다면 거의 무제한으로 쓸 수 있겠죠.




삼성 페이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충격적인 문제가 있긴 하지만, 갤럭시 워치는 어쨌든 전작의 기능을 잘 계승한 스마트 워치입니다. 기어라는 브랜드를 버릴 정도로 사활을 걸었는가 싶어 잘 지켜보고 있는데요. 아직 크게 눈에 띄는 기능은... 없네요.


첫인상을 위주로 설명하다 보니 다소 보완이 필요한 부분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부분은 기회가 닿으면 추가로 글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 링크

kt 갤럭시 워치 상품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