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노트 Pulse BT-H555 - 더 나은 음질과 편의성.

본 포스트는 지원을 받아 작성된 포스트입니다.


  레이니아입니다. 오늘은 조금 독특한 제품을 하나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무엇이냐 하면, 블루투스 헤드셋인 아이노트 Pulse BT-H555입니다. 블루투스에 대한 이야기는 지금 스마트폰을 쓰시는 분이라면 귀가 아플정도로 많이 들으셨던 단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선이 없다는 편리함 역시도 잘 알고 계시리라 싶구요.

  저 역시 그렇습니다. 블루투스의 편리함은 과거 다양한 다른 제품을 사용해보면서 정말 뼈 속 깊이 느끼고 있었는데요. 그러다보니 이 제품이 출시된다는 보도자료를 먼저 구해 읽으면서 정말 ‘한 번쯤은 써보고 싶다…’라는 생각을 참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기회가 닿아서 소개해드리게 되네요.

  이번에 소개해드릴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 제품은 퓨전에프엔씨에서 개발한 제품입니다. 퓨전에프엔씨의 제품은 저번에 BT-P100제품을 소개해 드린 적이 있습니다. 지난 번 제품 역시 블루투스 기기였는데요. 제가 제목을 지으면서 ‘다재다능’하다는 표현을 사용했을 정도로 무척 마음에 들었던 제품이었습니다.

  그럼, 각설하고 본격적으로 제품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


  상단 문구에 Hi-Fi Visual Surround Stereo Headset 이라고 적혀있는 문장이 인상적인 아이노트 Pulse BT-H555입니다. 제품은 재생지 느낌이 나는 상자에 담겨있고 위의 손잡이 부분 역시 종이 노끈으로 되어있습니다. 포장지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여러 번 말씀 드렸지만, 쓸 데 없이 고급스런 상자보단 이런 상자가 훨씬 깔끔하고 보기 좋은 것 같아요.


  페어링이 가능한 제품에 대해 그림과 함께 설명이 나와있습니다. 스마트폰, 아이팟, 아이폰, 태블릿 PC, 아이패드, PC와 노트북이 포함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적혀있지만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기기라면 거의 모두 문제없이 사용이 가능합니다.

  이 제품은 블루투스 4.0이 탑재되어 있는데요. 제가 최근에 블루투스 2.0, 2.1 단위의 기기를 사용했던 것을 생각해본다면 4.0은 무척 획기적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2 단위 대의 버전에 비해서 속도도 향상되고 전력도 적게 들어가며, 4.0에서는 클래식과 와이파이 기반의 하이스피드 / 로우 에너지 기능이 포함된 버전이라는 설명을 읽어볼 수 있었습니다.

  머리아픈 이야기는 이쯤하고 곧바로 상자를 열어보았습니다. 투명한 재질의 고정 테이프를 제거하고 상자를 열면 곧바로 다음과 같은 커다란 파우치가 등장합니다.


  헤드셋만 달랑 들어있으리라 기대하신 건 아니시죠? 헤드셋에 이런 파우치 하나 정도는 들어있는 거잖아요… 이런 거 없으면 헤드셋도 아닌 거잖아요…(응?)


  파우치를 열면 설명서와 케이블 2EA, 그리고 본체인 아이노트 Pulse BT-H555가 들어있습니다. 하얀색의 제품이 무척 깔끔한 인상을 주었습니다.


  케이블을 담을 수 있는 부분이 파우치에 있는데요. 케이블은 각각 micro 5핀 케이블과 3.5파이 이어폰 케이블입니다. 아이노트 Pulse BT-H555이 블루투스 제품이다보니 충전이 필요한데요. 이는 스마트폰에서도 지원하는 규격인 마이크로 5핀 케이블을 통해서 충전할 수 있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새로운 제품을 받았을 때, 특히 충전이 필요한 제품을 받을 때 제일 성가신게 단자 규격인데요. 이렇게 요새 대중적인 케이블 규격을 통일한 제품은 기존 제품을 혼용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어서 무척 편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별도의 충전기는 제공되지 않지만 안드로이드 기기 충전기를 이용해서 곧바로 충전이 가능하더군요.

  하나는 3.5파이 이어폰 케이블인데요. 이것이 왜 필요한가… 했는데, 알고보니 블루투스를 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선을 이어서 유선 헤드폰으로도 사용이 가능하게 구성해놨더라구요. 블루투스가 불가능한 곳이라면 비행기나 병원 같은 곳이 있겠지요? 혹은 외출 중에 배터리가 다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겠구요.

  배터리가 떨어졌다고 음악을 못 들으면 무척 슬픈 일이잖아요… 그럴 때 케이블을 함께 들고 다닌다면 곧바로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케이블도 제품과 같은 디자인으로 블랙 & 화이트 색상으로 되어있구요. 납작한 케이블, 그러니까 일명 ‘칼국수 케이블’이라서 꼬일 염려도 적어서 무척 마음에 들었습니다. 액세서리에도 무척 신경을 많이 썼다는 느낌을 줘서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리고 있습니다.


  헤드셋 안쪽에는 다음과 같이 왼쪽 오른쪽 표시가 되어있구요. 왼쪽에는 On/Off 버튼이 있습니다. LED도 있어서 겉으로 봐서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의 간단한 상태를 알 수 있어요. 헤드셋을 낀 상태로 전원을 켜도 자동으로 ‘Power On’하는 안내 메시지가 들려서 상태를 바로바로 알 수 있게 해주더군요.

  그리고 당연한 이야기지만, 헤드셋의 크기도 조절이 가능합니다. 사진에 나와있는 부분이 한 쪽을 최대한 크게 빼낸 것이구요.


  귀가 닿는 부분과 머리가 닿는 부분이 모두 부드럽게 처리가 되어서 착용할 때 불편하거나 하는 느낌이 없었습니다. 후에 착용 샷을 살짝 넣어놓았습니다만 무척 편안한 느낌이더라구요. 특히나 요즘 같은 귀시린 겨울철에 무척 귀를 꼭 가려줘서 따뜻한 보온의 효과도 누릴 수 있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마이크로 5핀 단자)


  한 쪽 뒤에 USB 케이블을 꽂아서 충전할 수 있는 단자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렇게 티나는 위치에 있지 않았습니다.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의 좌우 모습입니다. 오른쪽에는 재생 버튼이, 좌측에는 볼륨 조절과 빨리 감기와 되 감기 버튼이 있어서 노래를 틀면서 곧바로 상태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왼쪽 편에는 마이크도 있어서 헤드셋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구요.

  예전에 친구가 아이팟 셔플 2세대를 사용하면서, 이 2세대가 쏙 들어가는 헤드폰을 끼고 다녔었는데요. 헤드폰에 셔플이 들어간 모양이다보니까 블루투스처럼 선 없는 편리함을 체험하면서 귀에 손을 대고 셔플을 작동시켜 음악을 컨트롤하는 것을 보고 말은 안했지만 내심 탐이 났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수 년이 지나서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으로 저도 따라서 해볼 수 있게 되었네요.


  다음과 같이 케이블을 연결하면 충전이 되어있지 않더라도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다만 이 경우에는 아쉽게도 리모컨 기능이 동작하지 않는 것 같더라구요. 마이크 기능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부분도 해결이 되었다면 조금 더 좋았을 것 같은데 안타깝습니다. 아니면 지원하되 제 기기에서만 작동을 안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어요.

(페어링 준비중)


  처음에 켜고 나서 어떻게 사용하나 혼자 벙쪄있었는데… 역시 사람은 설명서를 읽어봐야 합니다. 설명서를 읽어봤더니 친절하게 설명해주더라구요. 페어링할 기기의 블루투스를 켜고 재생 버튼을 7초이상 누르고 있으면 LED가 푸른 색과 붉은 색으로 점멸하면서 페어링을 시작합니다.

  그렇게 잡히고 나면 곧바로 모든 기능을 정상적으로 가능하구요.


  아이폰5와 연결시켜서 마성의 노래 Harvard의 A Chance Meeting을 틀어보았습니다. 아이폰5의 경우 상단 바에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의 배터리 상태도 확인할 수 있게 되어있더라구요.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의 특징
  외관과 사용 사진을 올렸으니 이제 특징을 한번 살펴볼까 합니다.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의 가장 큰 특징은 우선 블루투스라는 기술이 갖는 어마어마한 편리성을 꼽을 수가 있습니다. 전 이어폰을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이어폰을 쓰려고 파우치에서 이어폰을 딱 꺼낼 때… 줄이 엉켜있으면…

  상상만해도 싫네요… 하지만 그렇다고 그 줄을 무리하게 막 잡아서 풀다가 보면 이어폰이 운명하시는 불상사가 발생하게 됩니다.

(지난 번에도 말씀드렸다시피, 이어폰 단선의 달인 레이니아입니다…)


  또한 이어폰 끼고 별 생각 없이 걷다가 주위 물건이나 사람에 의해 선이 걸려 강제로 이어폰이 귀에서 발사될 때, 이어폰이 걱정도 되지만 일단 그 기분이 무척 짜증나요! 하다못해 제가 실수로 제 선을 잡아 뽑을 때도 짜증이 나서 절 막 때려주고 싶…(응?)

  그러다보니 이 ‘무선’이라는 강점은 아무리아무리 강조해도 결코 지나칠 수 없는 장점입니다. 인생이 편안해지는 느낌이에요.

  하지만 이 장점 가득한 블루투스 제품을 선뜻 쓰지 못하는 대표적인 이유가 음질과 가격입니다. 블루투스 제품이 편한 건 알지만 왜 쓰지 않겠습니까… 바로 음질이 저하되기 때문입니다. 막귀의 대표주자, 살아있는 막귀의 아이콘인 저도 시중에 나와있는 통화를 위한 블루투스 제품을 통해서 음악을 들으라 한다면… 거절하고 싶네요.

  물론 통화를 위한 제품은 음악을 감상하기 위한 제품과 설계자체가 다른 게 사실입니다만, 시중에 나와있는 블루투스 이어폰을 몇 번 써보기도 했지만 아무래도 유선만큼 안정적이라는 느낌은 들지 않더라구요.

(다양한 특징)


  하지만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은 apt-X라는 기술을 이용하여 블루투스의 고질적 문제였던 음질 저하 문제를 해결했다고 합니다. apt-X는 일종의 코덱인데요. 기존 블루투스에서 음원 전송 시 손실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부분을 개선한 코덱으로, CD음질에 버금가는 20Hz~22kHz의 가청 주파수를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합니다.

  물론, 송 수신기 모두가 apt-X가 적용되어야 합니다만 최근 스마트폰에는 대부분 apt-X코덱이 적용되어 있다고 하네요. 갤럭시 S3, 갤럭시 노트2, 옵티머스 뷰2 등이 대표적인 모델들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 제품을 사용하시기 전에 사용하시는 스마트폰의 지원 코덱을 한 번 살펴보세요.

  또한 apt-X 코덱 외에도 고가의 헤드폰에서 사용하는 네오디뮴 자석이 들어간 40mm 스피커 드라이버가 적용되어 있어서 훨씬 풍부한 음색과 음질을 체험할 수 있다고 하네요. 편의기능 뿐만 아니라 기본 기능에도 무척 충실한 느낌이 듭니다.

착용 사진
  마지막으로 사용 사진을 살짝 살펴보면서 글을 마무리 지을까 합니다. 역시 머리 큰 제가 쓰면 무척 슬픈 일이 일어날테니까, 머리 작은 동생을 구슬려 찍어놓은 사진 하나 첨부합니다.




  간단히 살펴본 것 같지만,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은 제게 블루투스 헤드셋이 가지고 있는 편의성에 음질까지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 모델이었습니다.

  헤드셋을 잘 쓰지 않는 저도 이 편의성에 중독되고 나니까 간간히 끼고 나가 싶어지더라구요… 다만, 제 신체적 머리 크기가 이를 완벽히 지원해주지 않는 게 문제라면 문제가 되겠습니다만…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은 오픈마켓에서 판매중이고 가격은 10만원 선에서 거래가 되고 있었습니다. 제가 블루투스 이어폰을 고민했을 때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이라서 오히려 제가 무척 놀랐는데요. 이만하면 구입해서 써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apt-X 코덱과 네오디뮴 자석이 들어간 40mm 스피커 드라이버가 설치되어 음질도 잡고, 블루투스 4.0이 있어서 무선으로 음악을 듣고 통화도 가능한 편의성도 잡은 아이노트 Pulse BT-H555 블루투스 헤드셋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까지 하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레이니아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